프랑스 파리에서 흉기난동···독일인 관광객 1명 숨져

김정욱 기자 입력 2023. 12. 4. 08: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흉기난동 사건이 벌어져 관광객 1명이 숨졌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파리 외곽에 거주하는 26세 남성이며 2016년 또 다른 공격을 계획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며 "용의자는 프랑스 정부의 잠재적 위험인물 명단에 올라 있었는데 심각한 정신적 문제로 약물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용의자 체포 되기 전 “신은 위대하다” 외쳐
이미지투데이
[서울경제]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흉기난동 사건이 벌어져 관광객 1명이 숨졌다. 용의자는 경찰에 체포되기 전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를 외치기도 했다.

AFP통신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괴한이 관광객들을 공격해 최소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용의자는 프랑스에서 태어난 프랑스인이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센강을 가로지르는 비르하켐 다리 인근이다. 비르하켐 다리는 관광의 메카 에펠탑에서 직선거리로 600m 떨어져 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8시쯤 비르하켐 다리 인근 센강변에서 아내와 함께 있던 필리핀 태생 독일인 관광객의 등과 어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경찰에 쫓기면서도 다른 관광객 2명을 흉기로 공격했다. 영국 국적인 부상자 1명은 아내, 아들과 함께 걷다가 망치로 머리를 맞았다.

경찰은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쏴 용의자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프랑스 대테러 검찰이 용의자의 살인 혐의를 수사하기로 했다.

용의자는 경찰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팔레스타인에서 너무 많은 무슬림이 죽어가고 있다”며 “가자지구 상황에 대해서도 분노한다. 프랑스는 이스라엘과 공범이다”고 말했다.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용의자가 파리 외곽에 거주하는 26세 남성이며 2016년 또 다른 공격을 계획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며 “용의자는 프랑스 정부의 잠재적 위험인물 명단에 올라 있었는데 심각한 정신적 문제로 약물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