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구호상자 밑에 러 로켓 30발”…이스라엘군, 북가자 주택서 ‘하마스 무기’ 발견

윤태희 입력 2023. 12. 3. 17: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 주택가에서 하마스 무장세력이 유엔 구호품 사이에 숨겨놓은 러시아 로켓 등 무기와 군사 장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7007예비대대 병력이 북가자 한 주택에서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구호품 상자들 밑에 러시아산 그라드 로켓 등 무기가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유엔 구호상자 밑에 러 로켓 30발”…이스라엘군, 북가자 주택서 ‘하마스 무기’ 발견 / 사진=IDF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 주택가에서 하마스 무장세력이 유엔 구호품 사이에 숨겨놓은 러시아 로켓 등 무기와 군사 장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7007예비대대 병력이 북가자 한 주택에서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구호품 상자들 밑에 러시아산 그라드 로켓 등 무기가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군 당국은 또 제414정보대대 병력도 북가자 한 집의 아이 방에서 수류탄과 무기 부품 등 군사 장비를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 제7007예비대대 병력은 2일(현지시간) 북가자 한 주택에서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 구호품 상자들 밑에 러시아산 그라드 로켓 등 무기가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 사진=IDF
이스라엘군이 2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북부에서 발견한 러시아제 그라드 로켓은 30발에 달한다. / 사진=IDF

이번에 이스라엘군이 발견한 그라드 로켓은 30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거리 20~40㎞의 그라드 로켓은 하마스 무장대원들이 종종 사용해 온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군 당국은 그라드 로켓을 포함해 로켓 110발을 찾아 압수했다고 설명했다.

하마스의 무기가 왜 UNRWA 구호품 사이에 숨겨져 있었는지 확인할 수는 없다. 다만 UNRWA는 지난 10월 하마스가 운영하는 가자 보건부 소속 트럭에 의해 연료와 구호품이 도난당했다고 보고했다.

이스라엘 방송 채널 13의 알모그 보커 기자 / 사진=힐렐 노이어 엑스

그러나 지난달 29일 하마스로부터 풀려난 이스라엘 인질들 가운데 한 명이 현지 방송 채널 13의 알모그 보커 기자에게 자신이 UNRWA 학교 소속 교사의 집에 억류돼 있었다고 밝히면서 UNRWA의 일부가 하마스를 지원한다는 의혹이 재차 불거졌다.

익명을 요구한 인질은 해당 교사가 자신을 다락방에 가두고 음식도 거의 주지 않는 등 돌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UNRWA는 즉각 반박하고 해당 기자에게 추가 증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알모그 보커 기자는 이날 자신의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에 인질의 신원을 공개하면 다른 인질들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그들 중 한 명은 자신이 @UNRWA 교사에 의해 인질로 잡혀 굶주렸다고 증언했다. 그것은 혐의가 아니라 생존자의 증언”이라며 “더 많은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하마스가 가자지구에 136명의 이스라엘 인질을 억류하고 있지만, 그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어 생존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를 공유할 수 없다”며 “나는 UNRWA가 하마스의 가자지구에 대한 구호물자 절도 및 테러 활동을 위한 민간 시설 악용보다 이 문제를 더 심각하게 다루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이스라엘과 영국에 본부를 둔 비영리 단체 ‘학교 교육의 평화 및 문화적 관용 감시 연구소’(IMPACT-se)는 최소 14명의 UNRWA 교사들이 10월 7일 하마스 테러범들에 의한 이스라엘인 학살을 소셜 미디어에서 어떻게 축하하거나 기념했는지를 상세히 설명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 보고서에는 링크와 스크린샷이 포함돼 있다.

보고서에는 이 단체가 최소 118명의 10월 7일 공격 가담자를 UNRWA 학교 학생 출신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UNRWA 교육과정이 학살을 부채질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4일부터 7일간 이어진 임시휴전이 깨지면서 가자 북부 곳곳에서는 이틀 연속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무장세력 간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다.

이날 이스라엘 제551여단의 한 전투 부대는 북부 자발리아 난민촌에서 하마스 테러범들을 사살하고, 테러 기반시설을 파괴하는 임무를 완수했다고 밝혔다.

피괴된 기반 시설에는 지하 터널과 구조물이 포함됐다.

이 부대는 이번 작전 중 UNRWA 학교 건물 안뜰에 입구가 있는 수십미터의 지하터널을 확인하고, 파괴했다. 또 하마스의 한 해군 지휘관 자택에서도 또 다른 지하터널을 발견하고 파괴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