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일상부터 야외의 여유까지 누릴 수 있는 든든한 파트너 -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서울경제 오토랩 김학수 기자 입력 2023. 12. 2. 06: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프로드 DNA에 더해진 오픈 톱 에어링
일상을 위한 디테일을 품은 오버랜드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서울경제] 지프 브랜드의 핵심 포트폴리오, 랭글러는 데뷔 이후 지금까지 오프로드 그 자체를 대표하는 차량이었으며 ‘브랜드의 감성’을 그 어떤 차량보다 대담하게 과시해온 차량이다.

그리고 브랜드 역시 ‘랭글러의 계보’를 계속 이어가고, 시대에 뒤쳐지지 않도록 계속 다듬어 왔다. 실제 이러한 노력은 PHEV 사양으로 거듭난 ‘랭글러 4Xe 파워탑’으로 이어지며 랭글러의 새로운 가능성을 선보이고 있다.

루비콘이 아닌 ‘오버랜드’를 품은 랭글러 4xe 파워탑은 일상에서 어떤 매력과 가치를 제시할까?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시승을 위해 준비된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랭글러 DNA 위에 조금 더 세련된 ‘오버랜드’ 감성을 더했다.

브랜드의 공식 제원에 따르면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4,880mm의 전방을 갖췄고 전폭과 전고 역시 1,935mm와 1,850mm으로 통상의 랭글러와 유사한 모습이다. 여기에 3,010mm의 휠베이스로 실내 공간, 적재 공간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다만 전동화 시스템이 더해진 탓에 공차중량은 2,345kg에 육박하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다부진 매력, 그리고 오버랜드의 디테일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의 외형은 오버랜드라는 트림을 떠나 ‘지프 고유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브랜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세븐 슬롯 프론트 그릴과 원형의 헤드라이트, 그리고 측면으로 돌출된 라이팅 유닛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와 함께 오프로드 성향의 차량을 대표하는 군용 지프를 떠올리게 하는 모습이 더해지니 특별함은 더욱 강조된다. 실제 이러한 모습은 최근 체격 내에서 최적의 공간 효율성을 구성하고 공기역학 등을 감안하는 ‘최신의 SUV’ 개발과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측면 역시 4도어 사양의 랭글러 고유의 이미지가 드러난다. 최신의 SUV들과는 완전히 다른, 전통적이고 투박한 차체와 도어의 형태가 시선을 끈다. 여기에 견고한 발판, 강인한 이미지를 강조한 휠 등이 만족감을 더한다.

참고로 측면에서는 4xe 모델 고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데 푸른색 디테일을 더한 각종 배지들이 시선을 끈다. 더불어 PHEV임을 알리는 충전 소켓, 그리고 커버 등이 마련되어 지프의 매력을 보다 다채롭게 전개하는 모습이다.

참고로 후면 역시 여느 랭글러와 다름이 없지만 푸른색의 견인 고리가 시선을 끈다. 참고로 오버랜드인 만큼 래디얼 타이어가 장착됐고, 루프 패널을 대체하는 파워 탑 시스템이 더해져 ‘오픈 에어링의 매력’ 역시 언제든 누릴 수 있도록 했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강인한 랭글러의 공간

세련된 감성을 강조한 오버랜드 모델이라고는 하지만 ‘실내 공간의 구성’은 강인한 랭글러 그 자체다. 실제 수직으로 세워진 대시보드 및 센터페시아 패널은 물론이고 계기판, 스티어링 휠 등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여느 차량에 비한다면 투박한 모습이지만 차량이 가진 기능을 보다 직관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고, 기어 레버 옆에 자리한 ‘수동 방식’의 구동 기어 역시 랭글러다운 모습이라 생각됐다. 참고로 4xe 모델인 만큼 하이브리드 전용 버튼, 기능 역시 함께 마련되어 차량 성격을 강조한다.

다만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아쉬움이 여전히 이어지는 점, 그리고 가격에 비해 실내 공간의 연출, 소재 등에 있어서 아쉬운 점이 남는 건 감안해야 할 부분이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기본적으로 체격이 크고 공간 활용성이 좋은 만큼 ‘거주성’은 충분하다. 실제 스티어링 휠의 조절 기능과 시트의 ‘조작 범위’가 그리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높은 시트 포지션으로 ‘공간의 여유’는 충분하고 시야 역시 우수해 만족스럽다.

여기에 이어지는 2열 공간 역시 특히 큼직하게 제작된 2열 시트, 그리고 전동식 소프트 톱 시스템이 개방감을 더한다. 참고로 전동화 모델로 거듭나며 2열 시트 하부에 배터리를 탑재해 시트 포지션이 소폭 상승했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더불어 적재 공간 역시 넉넉한 모습이다. 차량의 체격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이라 테일게이트 안쪽의 여유가 상당히 여유롭다. 공간의 마감이나 활용성이 좋은 건 아니지만 ‘절대적인 여유’가 주는 만족감이 충분하고, 상황에 따라 2열 시트를 접어 더욱 다양한 상황에 능숙히 활용할 수 있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375마력을 내는 강력한 전동화 파워트레인

전동화 기술의 적용은 기존 내연기관 차량들에게 ‘여러 혜택’을 제공한다.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역시 마찬가지다. 272마력과 40.8kg.m의 토크로 기존 펜타스타 엔진을 대체한 2.0L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전기 모터의 힘이 더해지며 합산 출력이 375마력, 64.9kg.m의 토크까지 치솟는다. 여기에 8단 변속기, 셀렉-트랙 풀타임 4WD 시스템이 견실함을 더한다.

이러한 구성을 바탕으로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체급 이상의 우수한 가속 성능 및 운동 성능은 물론, 지프 고유의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약속한다. 더불어 12.7km/L(합산 기준, 가솔린: 9.2km/L, 전기: 2.4km/kWh)의 효율성까지 이목을 끈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일상부터 야생의 순간까지 수용할 수 있는 전동화 SUV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기본적으로 ‘랭글러’를 기반으로 하는 차량이다. 랭글러가 가진 골격, 차량의 성향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전동화 기술을 통해 주행의 여유, 효율성의 매력 등 다채로운 이점을 더할 수 있다.

물론 쾌청한 하늘을 마주할 수 있는 오픈 톱 에어링의 이점도 존재한다. 다만 ‘여러 기능을 하나의 그릇’에 담는 건 쉬운 일은 아니다. 실제 일부 기능은 물론이고 주행 전반에 걸쳐 아쉬운 부분이 느껴질 때도 꽤 잦기 때문이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먼저 깔끔히 포장된 도로를 달릴 때에는 확실히 ‘오버랜드의 이점’이 드러난다. 래디얼 타이어를 기반으로 한층 조용하면서도 쾌적한 주행이 가능하다. 이는 터레인 타이어를 탑재한 루비콘 사양과 확실한 차이를 드러내는 부분이다.

여기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통해 ‘강력한 성능’ 역시 확실히 이목을 끈다. 실제 2.0L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도 충분한 차량인데 375마력의 강력한 성능, 그리고 전기 모터의 즉각적이고 대단한 토크가 더해지니 주행 전반에 걸친 만족감이 상당하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실제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모두 힘을 쏟아낼 때에는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의 체격, 그리고 무게 같은 것들이 크게 ‘장애물’로 느껴지지 않는다. 다만 차량의 형태, 구조로 인해 ‘정숙성’이 아쉬운 점은 감안해야 할 부분이다.

게다가 배터리의 용량이 제법 큰 편이지만 ‘실제 전동화 주행의 여유’가 그리 넉넉하지 않은 것도 감안해야 할 부분이다. 실제 배터리가 닳는 것을 보고 있자면 ‘배터리의 크기가 한층 커져야’ 실질적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이점을 누릴 수 있을 것 같았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오프로드에서의 주행도 활력은 넘친다. 실제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기본적으로 랭글러의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갖고 있는 만큼 어지간한 SUV보다 한층 뛰어난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갖추고 있다.

실제 지프 역시 브랜드의 시승 행사 등을 개최할 때에도 오버랜드 계열의 차량 역시 험준한 코스로 밀어넣는 모습을 통해 ‘브랜드의 자신감’을 드러낸다. 사륜구동, 그리고 주행 관련 기술 역시 충분해 ‘불안감’은 크지 않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다만 앞서 설명한 것처럼 래디얼 타이어라는 ‘절대적인 조건’은 머리 속에서 지우지 말아야 한다. 터레인 타이어와 달리 절대적인 험로 주행 성능이 떨어지는 래디얼 타이어가 ‘대응할 수 있는 범주’에서만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이 돋보일 수 있다.

실제 비가 잔뜩 내려 곳곳에 물이 고이고, 노면 상태가 엉망이 된 비포장 도로에서는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역시 조심스럽게, 그리고 신중하게 진입하고 주행을 해야 할 것이다.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그래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일상부터 시작해 험로의 주행까지 모든 영역에서 ‘능숙함’을 겸비한 차량이다. 그리고 이러한 능숙함과 함께 언제든 맑은 하늘을 마주할 수 있는 ‘여유’까지 고려한다면 그 매력은 더욱 진득히 느껴진다.

좋은점: 일상부터 야생까지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여유

아쉬운점: ‘모두’를 아우르지만 ‘모두’ 아쉬울 수 밖에 없는 구성

지프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김학수 기자
다양한 선택지에 대응하는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은 말 그대로 극한의 아이콘과는 거리가 멀다. 대신 랭글러를 조금 더 다채롭게, 그리고 더욱 여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해 ‘다양한 선택지’에 대응하고, 여유를 더할 수 있는 차량일 것이다.

언제나 약간의 타협은 필요하겠지만 언제나 모든 것을 대비할 수 있는 존재, 그게 바로 랭글러 4xe 오버랜드 파워탑일 것이다.

서울경제 오토랩 김학수 기자 autolab@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