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호주, 동시에 대북 독자제재…정찰위성 대응

지성림 2023. 12. 1. 18:4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호주가 동시에 북한 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해 대북 독자 제재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우리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는 정찰위성과 탄도미사일 개발과 물자 조달 등에 관여한 북한 국적자들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해 위성 및 탄도미사일 개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북한 인물 11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독자제재를 발동했습니다.

제재 대상에는 리철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부국장을 비롯해 정찰위성 개발과 물자 조달, 무기 개발에 관여한 5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또한 김용환 727연구소장, 최일환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등 탄도미사일 연구·개발·운용에 관여한 인물 6명도 포함됐습니다.

미사일 연구·개발 기관으로 알려진 '727 연구소'는 북한 매체 등에서 이름이 등장한 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이번 제재 대상 중 진수남을 제외한 10명은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최초로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이번 대북 제재는 윤석열 정부 들어 13번째 독자제재로, 작년 10월 이후 우리 정부가 지정한 독자제재 대상은 개인 75명과 기관 53개로 늘어났습니다.

정부는 미국, 일본, 호주와 사전 조율을 거쳐 같은 날 대북 독자제재를 발표했습니다.

한미일 3국이 동시에 대북제재를 발표한 적은 여러 번 있지만 호주까지 포함한 4개국이 동시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조직 '김수키'와 강경일 등 북한 국적자 8명에 대해 독자제재를 발령했습니다.

일본도 김수키와 북·러 무기 거래에 관여한 슬로바키아 기업 등 단체 4곳와 개인 5명을 새로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호주는 개인 7명과 단체 1곳에 대해 독자제재를 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yoonik@yna.co.kr)

#대북_독자제재 #북한_정찰위성 #미국 #일본 #호주 #외교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