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걸렸다"…세계 최대 불법사이트 운영자 특정

박근아 2023. 12. 1. 16: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대 만화·웹툰 불법유통 사이트 'M'(익명)의 운영자를 약 5년간의 추적 끝에 특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이트가 만화와 웹툰을 불법 유통해 업계에 끼친 피해 규모만 월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이트에서는 일본 만화 2만여개와 한국 만화 7천여개를 불법유통 되어 페이지뷰가 올 10월 기준으로 150억여회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박근아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세계 최대 만화·웹툰 불법유통 사이트 'M'(익명)의 운영자를 약 5년간의 추적 끝에 특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이트가 만화와 웹툰을 불법 유통해 업계에 끼친 피해 규모만 월 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이트에서는 일본 만화 2만여개와 한국 만화 7천여개를 불법유통 되어 페이지뷰가 올 10월 기준으로 150억여회를 기록했다.

카카오엔터는 M 사이트의 최초 설립자를 포함한 현 운영진 3명을 모두 용의자로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웹툰 불법유통을 막기 위해 여러 플랫폼이 노력을 기울였지만 사이트를 폐쇄하거나 콘텐츠 삭제를 요청하고, 경고장을 보내는 방식에 불과했다. 이 경우 당장은 불법유통 사이트 접근을 막을 수 있지만, 이들 사이트가 수시로 도메인을 바꾸면 소용이 없었다. 오히려 불법유통 경로가 더 음성화되기도 했다.

하지만 운영자를 특정하면 개인에게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민형사상 조처를 할 수 있어 불법 유통을 근절할 수 있다.

권영국 카카오엔터 IP법무팀 차장은 "'M' 사이트 폐쇄는 글로벌 만화업계의 숙원"이라며 "수년간의 끈질긴 추적 끝에 운영자를 특정하고 이를 통해 실질적이고 실제적인 행동에 나설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엔터는 지난달 28∼3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국 저작권해외진흥협회(COA)와 일본 콘텐츠해외유통촉진기구 교류회에 참석해 일본 만화계에 공동 법적 대응을 공식 제안하는 등 일본 업계와도 손잡고 불법 유통 근절에 나설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박근아기자 twilight1093@wowtv.co.kr

Copyright ©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