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행사도 안통했다"…글로벌 TV 출하량 13년만에 최저

이나리 기자 2023. 12. 1. 16: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여파로 전 세계 TV 출하량이 올해 13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전망이다.

1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TV 출하량은 전년보다 2.1% 감소한 1억9700만대가 예상된다.

반면 4위 LG전자는 OLED TV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가까이 감소하는 등 부진을 겪으며 전체 출하량은 7.4% 감소한 2291만대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TV 출하량 1억9700만대 전망…1위 삼성전자 출하량 9.8% 감소

(지디넷코리아=이나리 기자)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여파로 전 세계 TV 출하량이 올해 13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전망이다. 블랙프라이데이 등 파격 할인 행사를 진행하는 4분기에도 TV 출하량은 크게 늘지 않아 침체기를 실감케 했다.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절반을 차지하는 삼성전자 LG전자의 고충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TV 출하량은 전년보다 2.1% 감소한 1억9700만대가 예상된다. TV 연간 출하량이 2억만대 이하로 떨어진 것은 2010년 처음으로 2억대를 돌파한 이후 처음이다. 

(사진=삼성전자)

전통적인 성수기인 4분기에도 TV 출하량 성장률은 3분기 대비 4.7% 성장한 5455만대에 그쳤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출하량으로 10년만에 최저치다. 특히 유럽과 미국에서 TV 출하량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는 소비자 생활 습관 변화와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TV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트렌드포스는 “유럽과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감소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고금리 환경으로 인해 소비자 지출이 여전히 제약받고 있고, 중국의 부동산 거품이 TV 수요를 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올해 TV 패널 가격이 크게 상승하면서 브랜드들은 프로모션 행사를 축소하면서 TV 출하량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자료=트렌드포스 (표=지디넷코리아)

TV 시장 1위인 삼성전자는 올해 TV 출하량이 9.8% 감소한 3530만대를 기록하고, 시장 점유율은 1.2%포인트(P) 하락한 18.5%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유럽과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8K, 미니 LED, QLED TV 출하량이 감소하는 등 중저가 제품 출하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계열사 삼성디스플레이 패널이 뒷받침된 QD OLED TV는 출하량이 전년 보다 153% 증가한 89만대를 기록했고, 삼성전자의 OLED TV 시장점유율은 16.6%로 높아졌다.

중국 업체 2위 하이센과 3위 TCL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2.4%, 16.3% 증가한 2700만대와 620만 대의 출하량을 달성했다. 두 업체는 모두 낮은 가격으로 수출과 현지 시장 공략을 통해 출하량과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반면 4위 LG전자는 OLED TV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0% 가까이 감소하는 등 부진을 겪으며 전체 출하량은 7.4% 감소한 2291만대를 기록했다.

내년 전세계 TV 출하량은 전년 대비 0.2% 소폭 성장한 1억97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TV 제조사들은 대형 제품 비중을 높이고, 적자 모델 퇴출을 가속화해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내년에 개최되는 파리 올림픽과 UEFA 유로 2024로 TV 판매가 높아질 것을 기대한다.

트렌드포스는 “패널업체들이 생산 및 가격 통제 전략을 채택함에 따라 TV 패널 가격이 현금원가 이하로 하락할 가능성이 작다”라며 “이것이 일반 브랜드의 성장을 제한하고 전 세계 TV 출하량의 실질적인 증가에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정학적 갈등이나 기타 예상치 못한 요인으로 세계 경제가 악화될 경우 내년 전체 TV 출하량이 감소할 위험이 잠재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나리 기자(narilee@zdnet.co.kr)

Copyright ©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