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홍준표 협조 없으면 ‘이준석 신당’ 불가능…동조했던 洪 돌아섰다”

입력 2023. 12. 1. 08:56 수정 2024. 2. 22. 17: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던 신평 변호사는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신당 창당설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의 협조 없이는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신 변호사는 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이 전 대표)가 구상하는 소위 TK(대구·경북) 신당은 홍 시장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할 것"이라며 "홍 시장은 한때 동조했지만 그후 돌아섰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던 신평 변호사는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의 신당 창당설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의 협조 없이는 어려울 것이라고 봤다.

신 변호사는 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이 전 대표)가 구상하는 소위 TK(대구·경북) 신당은 홍 시장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할 것"이라며 "홍 시장은 한때 동조했지만 그후 돌아섰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이어 "그러나 홍 시장이 궁극적으로 어떤 태도를 취할지는 알 수 없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대구에서 주호영 의원을 비롯한 4명의 국회의원, 그리고 경북에서 2명 정도를 합해 5~6명 정도 국회의원이 공천과정을 전후해 세를 이뤄 이 전 대표에게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있다"며 "그러나 TK지역민들은 그들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낼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고 전망했다.

신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출마설을 놓고는 "그가 이번 총선에서 당선되면 그가 가진 훌륭한 정치적 자산으로 야권에서 가장 유력한 정치인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최근 조 전 장관의 언행을 보면 실망스러운 점이 없지 않다"며 "그는 말을 아낄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조만대장경' 발간을 그만둬야 한다"며 "역사 앞에서 떳떳한 정치인이 돼야 한다. 그에게 선배로서 주는 조언"이라고 했다.

신 변호사는 또 "최강욱 전 의원과 김용민 의원의 막말은 그들이 폭력적 언사를 남발하며 우리 일상을 오염시켜왔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일깨운다"며 "정치인은 피곤한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갖게 해주는 게 기본적 역할"이라고 했다.

그는 "그들의 망언과 폭언이 쌓여 결국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