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차량 반사경으로 스쿨존 안전 높인다

신건 입력 2023. 12. 1. 07:3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울산] [앵커]

대형 화물차의 운전자가 행인이나 배달기사를 보지 못하고 치이는 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이 자주 다니는 스쿨존이 위험한데요,

울산 북구청이 화물차의 사각지대를 줄여보려는 시도에 나섰습니다.

신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대구의 한 교차로.

우회전하던 시내버스가 갑자기 멈춰 섭니다.

버스가 우회전하다 도로를 건너던 40대 남성을 친 겁니다.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형 트럭이나 버스는 차고가 높다 보니 차량 바로 앞에 서 있는 보행자를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울산 북구청이 이런 사고를 줄여보고자 대형차량용 반사경을 시범 설치했습니다.

기존 반사경의 높이는 1.8미터서 2.5 미터로 대형차량에서 보면 반사경 일부가 가려졌지만, 대형차량용 반사경은 기준보다 30㎝를 높인 2.8 미터에 거울을 설치해 대형차량 운전자의 눈높이를 맞췄습니다.

[조순렬/트럭 운전자 : "(사람이 도로) 안쪽에 서 있으면 안보이죠. 그런데 높이 설치해놓으면 아이가 건널목에 서 있어도 보이죠."]

현재 매곡초등학교 주변 8곳에 반사경을 설치해 시범 운영 중인데, 북구청은 효과가 입증되면 확대 설치한단 방침입니다.

[박천동/울산 북구청장 : "사고 예방은 물론 운전자 불안감 해소와 어린이 안전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북구청은 다른 지자체가 부담 없이 반사경을 설치 운영할 수 있도록, 특허와 실용신안을 등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신건 기자 (god@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