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장실 앞 점거에도 본회의 개의…탄핵안 놓고 여야 ‘극한 대치’

이윤우 입력 2023. 11. 30. 23: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손준성, 이정섭 검사에 대한 탄핵안이 오늘 국회 본회의에 보고되면서 표결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밤샘 농성을 하는 등 통과 저지에 온 힘을 쏟고 있지만,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윤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탄핵 중독, 탄핵 남발, 민주당을 규탄한다!"]

국회의장실 앞 복도가 국민의힘 의원들로 가득 찼습니다.

여야 협상이 소득 없이 끝난 뒤 국회의장이 오후 2시 개의를 결정하자 의장실 앞으로 몰려간 겁니다.

여당 중진 의원들은 김진표 의장을 마지막으로 설득해 봤지만 결정을 돌릴 수는 없었습니다.

[윤재옥/국민의힘 원내대표 : "민주당은 이러한 여야 합의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국회의장과 짬짜미하여 탄핵용 본회의를 열기로 한 것입니다. 이는 우리 75년 의정사 초유의 폭거입니다."]

국민의힘은 예산안을 처리하려고 잡은 예비 일정인 만큼 예산안 합의 뒤로 미루는 게 관례라고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애초의 일정 합의문에 예산안 처리 얘기는 없었다고 맞섰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선진화법 위반은 정치적 타협의 대상이 아닙니다. 이건 형사처벌 대상입니다. 이미 지난 2020년 20대 국회에서도 그로 인해서 형사처벌 받은 국민의힘 선배 의원님들이 계실 겁니다."]

탄핵안은 본회의 개의 뒤 보고됐고, 회의는 오후 4시쯤 곧바로 산회했습니다.

보고된 시각으로부터 스물네 시간이 지나면 탄핵안 표결이 가능해지고, 표결은 보고 시각으로부터 72시간 이내에 이뤄져야 합니다.

과반 의석의 민주당이 사실상 단독으로라도 탄핵안 처리를 강행할 태세인 가운데 국민의힘은 본희의장 앞 밤샘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윤우입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이윤우 기자 (yw@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