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브리핑] 카카오게임즈, ‘베스트 오브 어워즈’ 7개 부문 수상

안희찬 게임진 기자(chani@mkinternet.com) 입력 2023. 11. 30. 12:18 수정 2023. 11. 30. 17:2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카카오게임즈는 서비스 게임 4종이 구글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의 7개 부문에서 수상을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대표 조계현)는 서비스 게임 4종이 구글 플레이 ‘베스트 오브 어워즈(올해를 빛낸 수상작)’의 7개 부문에서 수상을 차지했다고 30일 밝혔다.

구글 플레이의 ‘베스트 오브 어워즈’는 매 해마다 인기 게임과 앱을 선정하는 행사로 이용자 투표를 통해 수상작을 결정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국내외에 출시한 모든 게임이 후보에 올라 수상을 거머쥐었다.

모바일 수집형 RPG ‘에버소울’은 ‘베스트 스토리’ 부문 우수상을 차지했다. ‘에버소울’은 판타지 세계관의 모바일 RPG다. 이용자가 정령의 부름을 받은 구원자가 되어 정령술사로서 다양한 정령들을 지휘, 침략한 적을 무찌르고 세계를 구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PC/모바일 크로스플랫폼 MMORPG ‘아키에이지 워’는 ‘베스트 포 태블릿’ 부문 최우수상과 ‘베스트 멀티플레이어’부문 우수상까지 2개의 상을 수상했다.

MMORPG ‘아레스 :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는 ‘베스트 온 피시’ 부문 우수상과 ‘베스트 멀티-디바이스 게임’ 부문 최우수상까지 2개의 상을 받았다.

한편 카카오게임즈의 글로벌 출시작들도 2개 부문 수상으로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6월 일본 서비스를 시작한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은 일본 구글 플레이의 ‘베스트 오브 어워즈’에서 ‘베스트 멀티플레이어’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고 ‘에버소울’ 또한 대만에서 ‘베스트 스토리’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 ‘샷 온라인’ 겨울 축제 진행…아이스 빙고 이벤트

‘샷온라인’에서 겨울 축제인 아이스 빙고 이벤트가 진행된다.
웹젠(대표 김태영)은 PC 온라인 골프게임 ‘샷온라인’에서 겨울축제 아이스 빙고 이벤트를 진행한다.

아이스 빙고 이벤트는 계정당 1회에 한해 진행할 수 있으며 보상은 계정당 1회 수령 가능하다.

‘샷온라인’ 회원들은 코스, 게임모드, 인원, 성적별로 구분된 미션을 달성하면 보상을 획득할 수 있다.

웹젠은 연말까지 약 한달간 ‘샷온라인’에서 ‘2023년 겨울축제’ 이벤트 4종을 진행한다.

12월 28일까지 게임에 출석하면 출석 일자별로 다채로운 보상을 증정하는 ‘누적 출석 이벤트’를 준비했다.

12월 27일까지 ‘미니 퍼팅 게임’ 이벤트도 선보인다.

12월 23일까지 오픈 투어에서 추가 EXP 20%를 지급하는 ‘오픈 투어 EXP UP 이벤트’도 진행한다. 게임 회원들은 이벤트 기간 중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총 8일간 해당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이외에도 12월 6일까지 올해 라운딩을 함께한 길드원 혹은 게임 회원에게 감사 인사를 남기면 ‘[겨울 축제] 커뮤니티 보상 상자’를 지급하는 커뮤니티 이벤트도 진행한다.

◆ ‘3on3 프리스타일’ 초월 캐릭터 ‘미카’ 추가

‘3on3 프리스타일’에 초월 캐릭터 ‘미카’가 추가됐다.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농구 게임 ‘3on3 프리스타일’에 초월 캐릭터 ‘미카’를 추가하고 인게임 연출 개선 업데이트를 적용했다고 30일 밝혔다.

‘미카’는 다양한 패스 스킬을 보유하고 있는 포인트 가드로서 초월 등급 해방을 통해 ‘미카’의 특징인 패스를 보다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는 초월 스킬 세가지를 선택 가능하다.

또한 초월 등급 해방 시 서부 테마의 전용 의상을 획득할 수 있다.

‘미카’의 초월 업데이트와 함께 인게임 연출이 개선되어 보다 실감나고 재미있는 길거리 농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맵 입장 시 연출이 추가되어 경기 중에는 확인하기 힘들었던 다양한 코트의 매력 포인트를 확인할 수 있다.

덩크나 블록 성공 시 카메라의 흔들림 효과, 슈팅 터치의 연출을 강화하여 유저와 관전자에게 손맛을 전달한다.

이 밖에도 패스와 리바운드 성공 시에도 가시성이 개선 됐으며 더 많은 상황에서 관객들의 환호 소리를 추가하여 현장감을 강화했다. 경기 후반부에는 점수 차이에 따라 분위기를 고조 시킬 수 있는 연출들이 추가되어 더욱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 라이엇게임즈, 신임 CPO 마크 메릴 선임

마크 메릴 신임 CPO
라이엇 게임즈는 신임 최고프로덕트책임자(이하 CPO)에 마크 메릴을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마크 메릴은 신임 CPO로서 ▲리그 오브 레전드 ▲발로란트 ▲전략적 팀 전투 ▲리그 오브 레전드: 와일드 리프트 ▲레전드 오브 룬테라 등 자사 게임에 더 해 연구개발 분야 등 생태계 전반에 걸쳐 라이엇 게임즈의 비전을 총괄할 예정이다.

라이엇 게임즈 딜런 자데자 CEO는 “라이엇 게임즈는 게임 서비스에 머물지 않고 플레이어들에게 선사하는 ‘경험으로서의 게임’으로 진화 중이다”며 “마크 메릴은 지금의 라이엇 게임즈를 만드는 데 기여했으며 라이엇 게임즈의 미션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오랜 기간 노력해 왔고 강화된 방향성을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마크 메릴은 2006년 브랜든 벡(Brandon Beck)과 함께 라이엇 게임즈를 창립한 뒤 ‘리그 오브 레전드’의 첫 번째 총괄 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와 공동 최고경영자를 역임한 바 있다.

라이엇 게임즈의 이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부문 설립에 핵심 역할을 수행한 마크 메릴은 현재 브랜든 벡과 함께 라이엇 게임즈 이사회 공동 의장을 겸임 중이다.

Copyright© 매경게임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