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軍 최고 지휘관, 러軍이 설치한 지뢰 밟고 사망”…최소 12번째 고위 장교 전사

송현서 입력 2023. 11. 30. 1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군의 최고 지휘관이 지뢰를 밟고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 러시아군이 자바드스키 부사령관의 사망 정황을 은폐하고, 사망 원인을 우크라이나의 포병 공격이라고 조작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주장도 텔레그램 채널 등을 통해 제기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막으려 설치한 지뢰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군 블라디미르 자바드스키(45) 부사령관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군의 최고 지휘관이 지뢰를 밟고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뉴스위크 등 외신의 29일(이하 현지시간)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대통령실(크렘린궁)과 밀접한 관계에 있다고 주장하는 텔레그램 채널(VChK-OGPU)은 이날 블라디미르 자바드스키 부사령관(45)이 최근 최선선이 아닌 후방 지역에서 지뢰 폭발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해당 텔레그램 채널은 “자바드스키 부사령관은 자신의 부대를 ‘무분별하게’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지뢰 폭발로 사망했다”면서 “해당 지뢰는 우크라이나군이 아니라 러시아군이 전투 목적으로 설치한 지뢰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뉴욕포스트도 “러시아군 최고 지휘관을 사망에 이르게 한 지뢰는 우크라이나 파괴 공작(사보타주)을 막기 위해 다른 러시아군 부대가 설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국방부는 아직 자바드스키 부사령관의 사망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해당 주장이 사실이라면 자바드스키는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뒤 적어도 12번째로 사망한 러시아 장군이 된다.

일각에서는 이번 전쟁으로 사망한 러시아 고위 장교의 수는 최대 20명에 이를 수 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

더불어 러시아군이 자바드스키 부사령관의 사망 정황을 은폐하고, 사망 원인을 우크라이나의 포병 공격이라고 조작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주장도 텔레그램 채널 등을 통해 제기되고 있다.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남부 전선에서 영국제 미사일인 스톰 섀도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 올레그 초코프(51) 중장

앞서 지난 7월 우크라이나 남부 전선에서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개인적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올레그 초코프(51) 중장이 사망한 바 있다.

초코프 중장은 당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州) 남부의 러시아 점령지인 베르단스크 인근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발사한 영국제 스톰 섀도 미사일 공격을 받고 사망했다.

초코프 중장은 이번 전쟁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남부 전선에서 러시아군을 총괄하는 부사령관으로 활약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현재까지 사망한 러시아군 고위 장교가 최소 16명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러시아 측이 인정한 것은 단 6명에 불과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