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와서 뭘 하니...대만 한복, 서양인 뷰티, 일본인은?[함영훈의 멋·맛·쉼]

입력 2023. 11. 30. 10: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K-관광 인바운드 플랫폼 크리에이트립(대표 임혜민)이 올들어 10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의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적별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더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크리에이트립 이용 비중 및 거래 규모 상위 3개 국가(대만, 일본, 서양권 및 싱가포르)의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거래액 기준 대만은 '한복', 일본은 '푸드' 서양권 및 싱가포르는 '헤어뷰티' 카테고리가 국적별 1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크리에이트립, 방한객 소비 트렌드 분석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글로벌 K-관광 인바운드 플랫폼 크리에이트립(대표 임혜민)이 올들어 10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의 서비스 이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국적별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더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크리에이트립 이용 비중 및 거래 규모 상위 3개 국가(대만, 일본, 서양권 및 싱가포르)의 거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거래액 기준 대만은 ‘한복’, 일본은 ‘푸드’ 서양권 및 싱가포르는 ‘헤어뷰티’ 카테고리가 국적별 1위를 차지했다.

K-뷰티 체험중인 서양인 방한객

대만은 크리에이트립이 첫 번째로 서비스한 국가로 가장 높은 이용자 수와 거래건수, 거래액을 차지하고 있다.

대만은 한복체험과 같은 의상대여와 K-푸드에 가장 많은 소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가지 카테고리는 대만 거래액의 3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거래건수 기준으로 음식배달 카테고리가 2위를 차지한 점이 눈에 띈다.

대만인의 한국 의상대여는 ‘한복’이 월등히 많고 이 외 롯데월드 등 테마파크에서 즐길 수 있는 ‘교복’, 익선동에서 즐기는 ‘경성의복’ 상품이 있다.

이어 대만인의 체험은 뷰티와 가벼운 코스메틱 테라피, 사진관, 뷰티숍 순으로 집계됐으며, 뷰티숍 카테고리에서는 ‘퍼스널컬러 진단’ 상품의 인기가 높은 편이다.

대만인들은 한복과 교복 체험을 많이 한다. 일본인 방한객은 한식을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은 전년 동기 대비 이용자 수가 68%, 거래액이 859% 증가해 3개 국가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일본 전체 거래액의 40%는 K-푸드 카테고리에서 차지하고 있으며, 의상대여, 뷰티와 가벼운 코스메틱 테라피, 헤어숍, 뷰티숍 순으로 뒤를 잇는다.

일본의 K-푸드 거래 규모는 상위 3개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치이며 김치를 활용한 요리나 간장게장 등 한식당이 인기가 높다. 뷰티의원(뷰티와 가벼운 코스메틱 테라피) 카테고리에서는 반영구눈썹, 피부 관리 시술이 인기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양권 및 싱가포르 여행객의 소비패턴은 헤어숍이 전체 거래액의 60%를 차지하고 있으며, 뷰티숍, 뷰티의원, 한류, 다이닝이 뒤를 이었다.

특히, 헤어숍은 카테고리 내 2위 국적인 홍콩과의 격차가 무려 6배에 달하는 압도적인 수치로 서양권 및 싱가포르 여행객의 한국 필수 여행 코스로 자리 잡았다.

서양권 및 싱가포르 여행객이 체험하는 한류 카테고리는 콘서트 및 촬영지 등 K-POP 관련된 상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MMA 티켓은 매진, SBS 가요대전은 완판 후 2차 예매가 이루어질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는 카테고리였다.

방탄소년단(BTS) 뮤직비디오 촬영지 강원도 주문진 향호해변 버스정류장

베트남은 앱 이용자 비중이 65% 성장하고 거래규모 역시 37배 이상 증가했으며 태국은 거래액 규모 전년동기 대비 51배 증가했다. 홍콩은 전년동기 대비 2배로 소폭 상승했다.

현재 6개국 언어로 서비스 중인 크리에이트립은 지난 10월 말 기준 활성 이용자 수 150만 명을 돌파, 이 중 대만(32%) 〉 일본(20%) 〉 서양권 및 싱가포르(14%) 〉 홍콩(8%) 〉 태국(7%) 〉 베트남(4%) 〉 기타 국가(15%) 순으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기타 국가로는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러시아, 카자흐스탄, 멕시코 등을 포함한 수치다. .

국적별 거래 규모는 지난해 대만〉홍콩〉서양권 및 싱가포르 순이었으나, 올들어 대만〉서양권 및 싱가포르〉일본 순으로 바뀌었다. 대만이 많은 이유는 크리에이트립이 개척한 첫 시장이었기 때문이다.

거래액 증가율은 일본이 859%로 가장 높고 이어서 서양권 및 싱가포르(483%), 대만(216%) 순이다.

거래 건당 평균 지출은 서양권 및 싱가포르가 가장 높았다. 한국관광의 다변화가 성공할 가능성을 엿보게 한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