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이용객 26명·월 수입 83만 원”…서울 상봉터미널 오늘 폐업 [잇슈 키워드]

KBS 입력 2023. 11. 30. 07:50 수정 2023. 11. 30. 08: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늘 마지막 키워드 보시겠습니다.

'상봉터미널'입니다.

요즘 문 닫는 버스터미널이 늘고 있죠.

그런데 이게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합니다.

서울 상봉터미널이 오늘을 마지막으로 운영을 끝냅니다.

대합실에 불이 꺼져 있고, 매표 창구는 닫혔습니다.

폐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이곳이 버스터미널이라는 걸 알려줍니다.

1985년 문을 연 상봉터미널은, 서울 북부 시민들의 편의를 도우며 38년간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한때 하루평균 이용객이 2만 명을 넘기도 했지만 그 수가 점차 줄며 경영난에 시달려 왔고, 지난달엔 한 달 총수입이 83만 6천 원, 하루평균 이용객이 26명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상봉터미널 부지엔 지상 49층 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잇슈키워드였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