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가려 했는데…항공료 '억' 소리나게 비싸진 이유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정영효 입력 2023. 11. 30. 07:21 수정 2023. 11. 30. 08:1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日 호텔·항공료 갈수록 오르는 이유①
수요는 그대로, 공급은 두배 늘었는데
도쿄 호텔 숙박료 코로나 이전보다 77% 상승
수급 원리 무시하는 '인구감소의 역습'
가동률 높이는 대신 객단가 높여

엔화 가치(100엔당)가 900원 아래로 떨어지면서 일본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억' 소리나게 오른 항공료와 호텔 숙박값이 일본행을 망설이게 하는게 사실이다.

도쿄의 특급호텔은 코로나19 이전보다 50%, 일반 비즈니스호텔은 2~3배 가량 올랐다. 시장 조사회사 메트로엔진에 따르면 도쿄 도심(23구)의 호텔 가격(2인 1실 기준)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3만9053엔(약 34만원)에서 2023년 8월 6만9281엔(약 60만원)으로 77% 올랐다.

교토는 3만9000엔에서 7만3143엔으로 88% 뛰었다. 오사카와 후쿠오카, 삿포로도 20~30% 가량 요금이 올랐다. 한국인이 즐겨 찾는 일본 관광지 가운데 호텔 숙박료가 떨어진 곳은 오키나와 나하시(-18%) 정도다.

항공료가 떨어지지 않는 건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급증한 반면 항공편은 그만큼 늘어나지 않아서라는 설명이 가능하다. 그렇다면 일본의 호텔 가격도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해서 급등한 걸까. 상황은 반대다. 일본의 호텔 역시 대부분 가격변동제를 실시한다.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이 오르내린다는 뜻이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51만6500명으로 2019년 10월보다 0.8% 많았다. 월간 기준으로 처음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었다. 외국인 관광객의 호텔 수요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에 못 미쳤거나 이제서야 비슷해졌다는 뜻이다. 일본인의 자국 여행 수요도 비슷한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다.

반면 호텔 숫자는 코로나19 전보다 훨씬 늘었다. 2020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숙박시설을 대폭 늘린 영향이다. 2014년 1만710곳이었던 일본 전역의 호텔은 10년 만인 2023년 1만4260곳으로 1.3배 늘었다. 올림픽 개최도시인 도쿄는 2014년 800곳이 안되던 호텔이 현재 1600곳으로 두배 이상 늘었다. 

호텔값이 제일 많이 오른 교토도 200곳에서 600곳으로 공급이 3배 증가했다. 인기 관광지 가운데 유일하게 숙박료가 떨어진 오키나와 역시 400여곳에서 1200곳으로 3배 늘었다. 일본에서는 지금도 호텔 신축 붐이 한창이다. 불가리도쿄와 아만의 자매 브랜드 '쟌느도쿄' 등 외국계 고급호텔도 잇따라 일본에 진출하고 있다.

종합하자면 일본의 호텔 공급은 1.3배 늘고 수요는 그대로인데 가격이 1.5배 가까이 뛴 것이다. 도쿄와 교토는 공급이 2~3배 늘었는데도 가격이 두 배로 치솟았다.

일본의 호텔값은 왜 수요와 공급의 법칙을 거부하는 걸까. 여기에도 '인구감소의 역습'인 인력난이 도사리고 있다. 현재 일본에서 인력난을 가장 심각하게 겪는 업종은 관광·레저·외식업이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근로자들이 노동시장을 이탈한 탓이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관광·레저·외식업종이 가장 먼저 인력을 줄이는 것을 경험한 해당 업종의 근로자들이 다른 업종으로 옮겨간 결과다.

호텔 객실수는 크게 늘었는데 일할 사람이 부족해지자 일본의 호텔은 수요와 공급의 법칙을 무시하기로 한다. 특별 할인행사 등을 실시해 무리하게 가동률을 올리기보다 단가를 높인 것이다.

가격이 오르면 수요는 줄어드는게 경제원리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서는 가격과 수요의 반비례 법칙이 먹히지 않는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의 호텔값을 비싸지 않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이전부터 일본의 숙박료가 해외에 비해 저렴했던 데다 지난 1년새 엔화 가치가 20% 가량 떨어진 영향이다.

일본 관광청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숙박비 지출 규모는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50% 가량 늘었다. 호텔 단가가 오른데다 한국, 중국인 관광객보다 체류기간이 긴 미국과 유럽의 관광객 비중이 증가한 영향이다. 日 호텔·항공료 갈수록 오르는 이유②로 이어집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