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수소 공급대란 급한 불은 껐지만…

김형욱 입력 2023. 11. 30. 0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요며칠 수도권과 충청, 강원 지역 등 중부지역에선 수소차에 충전을 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여야 했다.

중부지역 수송용 수소 20~30%(연 약 3500톤)를 공급하는 현대제철의 관련 설비 고장으로 공급 차질이 빚어진 탓이다.

하지만 화물연대 파업·국제유가 급등 등 다양한 이유로 매년 반복되는 '수소차 대란' 사태로 수소 생태계에 대한 민심 이탈은 심각한 수준이다.

이를 위해 수소차를 중심으로 한 수송용 수소부문도 반드시 키워야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개 수소 생산시설 수리지연이,
전국충전소 수급차질로 이어져
국내 수소 생태계 확장은 필연,
민심 이탈로 차질 빚을까 우려
신뢰 회복 위한 방안 모색해야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요며칠 수도권과 충청, 강원 지역 등 중부지역에선 수소차에 충전을 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여야 했다. 중부지역 수송용 수소 20~30%(연 약 3500톤)를 공급하는 현대제철의 관련 설비 고장으로 공급 차질이 빚어진 탓이다. 중부지역 충전소들이 부족분을 다른 지역에서 끌어와 메우다 보니 전국적으로 수급이 빡빡해지는 현상도 나타났다.

현대제철 당진 공장의 설비에 문제로 수소 공급 문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6일 서울 시내의 한 수소충전소에 수소차량 이용 고객들이 충전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방인권 기자)
다행히 오래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이 12월 중순께 관련 설비 수리를 마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천 액화수소플랜트도 조만간 완공돼 공급 상황은 점차 안정화 할 전망이다. 하지만 화물연대 파업·국제유가 급등 등 다양한 이유로 매년 반복되는 ‘수소차 대란’ 사태로 수소 생태계에 대한 민심 이탈은 심각한 수준이다. 현대차는 2018년 수소 전용 모델인 넥쏘 출시 후 지난달까지 3만3796대를 판매했는데, 구매자들은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줄곧 불편함을 겪고 있다. 수소차 판매량도 급감하는 추세다. 지난해 1만219대였던 수소차 판매량은 올해 10월까지 4173대로 급감했다.

2050년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세운 우리나라에게 있어 수소 생태계 확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정부는 천연가스를 태워 전기를 만드는 기존 화력발전소에 수소를 섞는 방식도 도입할 계획이다. 오는 2036년에는 국내 전체 발전량의 7.1%를 이 방식으로 만들어야 한다. 지금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한 수소 생태계가 조성돼야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수소차를 중심으로 한 수송용 수소부문도 반드시 키워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수소생태계에 가장 근접해 있는 수소차 이용자들의 불신이 크다면 생태계 확장이 힘들 수밖에 없다. 고작 수 만대의 수소차 운전자도 만족시키지 못하는 정부가 어마어마한 양의 수소 생산~운송~사용이 이뤄질 미래 수소 생태계를 구축할 능력이 되는지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다. 정부는 당장 눈앞에 놓인 수소 수급 상황 호전에 안심할 때가 아니다. 수소 생태계 조성이란 더 큰 목표 하에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보다 강력한 대책을 내놔야 할 때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앞)이 26일 하이넷이 운영하는 인천공항 T1 수소충전소를 찾아 수소 수급 상황을 살피고 있다. (사진=산업부)

김형욱 (nero@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