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심근경색에 취약한 겨울… 튼튼한 집 짓는 까치처럼 단단히 대비를

김철중 기자 입력 2023. 11. 30. 03:39 수정 2023. 11. 30. 09: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명작 속 의학] [87] 클로드 모네의 ‘까치’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가 1869년에 완성한 겨울 풍경 〈까치〉. 하얀 눈빛과 엷게 푸른 그림자가 백미다. /프랑스 오르세 미술관 소장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1840~1926년)는 눈 내린 겨울 풍경을 140여 점 그렸다. 눈과 서리가 내는 자연의 변화를 빛의 미각으로 담아냈다. 그림 <까치>는 1869년에 완성했는데, 모네가 그린 가장 큰 겨울 그림이다. 까치는 눈 덮인 마을 울타리로 이루어진 대문 위에 홀로 앉아 있다. 갓 내린 눈 위로 햇빛을 받아 그림자가 푸르다. 해서 <까치>는 빛과 유색 그림자가 만들어낸 최고 설경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당시 프랑스 지방의 혹독한 겨울이 인상파 화가의 겨울 풍경 수를 늘렸다는 평이다. 추위가 작품 소재를 늘린 셈이다.

하지만 우리 몸은 추위가 시련으로 작용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심근경색증이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발생이 늘어난다. 추위는 혈관을 수축시킨다. 혈관이 좁아진다는 의미다. 혈액의 점도를 높이고 혈압도 올린다. 핏줄 속 피가 굳는 혈전 가능성이 커지고 심장이 모세혈관 구석까지 혈액을 보내는 노동 부담도 커지는 것이다.

추위는 교감신경을 활성화하여 아드레날린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도 늘린다. 추위로 신체 활동이 줄면서 심혈관 질환 발생 예방 활동도 줄어든다.

가뜩이나 겨울철에는 인플루엔자 독감이나 감기 등 호흡기 감염성 질환이 늘고, 건조하고 찬 공기가 기관지를 자극하여 감염에 취약하게 한다. 관절통의 민감도도 늘어나고, 일조량 감소로 계절성 우울증도 늘어난다. 겨울은 질병에 가장 취약한 계절인 셈이다.

겨울철 심혈관 질환 발생을 줄이려면 다른 계절보다 혈압을 정기적으로 재고,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가능한 한 햇빛을 많이 쬐고, 신체 활동을 늘리려고 노력해야 한다.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고, 독감과 새 코로나 백신, 폐렴구균 백신을 맞아두는 게 좋다.

까치는 겨울에 튼실한 집을 짓는다. 그러기에 모네가 겨울 그림에 까치를 올려 놨지 싶다. 여름과 가을을 보내며 고단했던 몸을 보호하고 다가올 봄에 대비해 에너지를 충전하라고 겨울은 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