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지 천금의 스틸과 위닝 레이업, 진안 자유투 실패까지 덮었다, BNK 극적 3연패 탈출, 진안·이소희 44점 합작

김진성 기자 입력 2023. 11. 29. 21: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혜지/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BNK가 극적으로 3연패를 끊었다.

부산 BNK 썸은 29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원 2023-2024 여자프로농구 2라운드 홈 경기서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59-58로 이겼다. 3연패서 벗어났다. 3승4패로 여전히 4위. 삼성생명은 4승4패로 3위다.

BNK가 2쿼터 중반까지 크게 앞섰으나 2쿼터 막판 맹추격을 당했다. 결국 경기 막판까지 대접전을 벌였다. 승부는 극적으로 갈렸다. 1점 뒤진 BNK는 이소희가 경기종료 16초전 사이드슛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진안이 공격리바운드를 잡았으나 득점에 실패하고 파울을 얻었다. 그러나 자유투 2개를 모두 놓치면서 패배 위기에 몰렸다.

여기서 대반전이 일어났다. 7초를 남기고 안혜지가 배혜윤의 공을 툭 건드린 뒤 따냈고, 레이업을 넣어 그대로 승부를 갈랐다. 삼성생명은 3초를 남기고 마지막 공격을 시도했다. 이해란이 경기종료 직전 정면에서 뱅크슛을 시도했으나 빗나갔다. BNK의 극적인 1점차 승리.

BNK는 김한별이 부상으로 빠졌다. 그래도 진안이 25점 13리바운드, 이소희가 3점슛 3개 포함 19점, 안혜지가 8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삼성생명은 이해란이 15점 9리바운드 4스틸로 분전했다.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