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카메라] "이런 축하 처음" 눈물…'홀로 어르신' 찾아가는 생일상

이희령 기자 입력 2023. 11. 29. 20: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홀로 지내는 어르신 중에는 생일에도 챙겨줄 가족이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오늘(29일) 밀착카메라는 이들에게 직접 찾아가는 특별한 생일잔치를 취재했습니다.

이희령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이른 오전부터 주방이 분주합니다.

[서지현/단체 봉사자 : 혼자 사시는 외로운 분들한테 건강하게 생활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지금 봉사자분들이 땅콩조림 반찬을 담고 있는데요. 이게 끝이 아닙니다.

매콤한 제육볶음, 그리고 매운 걸 못 드시는 분들을 위해서 순한 맛 고기볶음도 함께 준비돼 있습니다.

깍두기까지, 반찬 세 가지가 모두 어르신들께 전달됩니다.

[김정례/단체 봉사자 : 따로 해 드시기 불편하시니까, 이때를 기다리세요.]

일주일에 한 번 찾아가는 반찬 나눔 봉사인데 오늘은 조금 더 특별합니다.

[손지욱/단체 총무팀장 : (생크림 케이크는) 혼자 사시니까 한 번에 다 소모를 못 하고 대부분을 버리게 되시더라고요. 롤케이크로 바꾸게 됐습니다.]

한 달에 한 번 직접 찾아가는 생일 잔치상입니다.

이 앞에 있는 가정집에 80대이신 선생님 한 분이 살고 계신다고 하는데요. 이제 생일을 축하해드리러 직접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계세요?]

만나기만 해도 반가움에 미소가 지어집니다.

[잘 계셨어요?]

어리광 부리듯 아픈 곳을 보여줍니다.

[박춘자/'찾아가는 생일잔치' 주인공 : 확 넘어져서, 여기에다 지금 파스 붙여 놨어요.]

[사랑하는 어머니, 생신 축하합니다.]

갑자기 눈물이 납니다.

[박춘자/'찾아가는 생일잔치' 주인공 : 너무 외롭게 살아서 아무도 없어요, 내 앞에는. {생신인데 우셔.} 내가 좋아서 만날 자랑해요. 어느 자식이 그런 자식이 있느냐고. 너무 행복해요. 오래 살고 싶어요, 이제는.]

왕관도 써봅니다.

[너무 귀여운데? 오늘 공주님인데?]

건강 상태도 확인하고 함께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박춘자/'찾아가는 생일잔치' 주인공 : 우울증약이 굉장히 많았었는데, 많이 좋아졌고 약이 많이 줄었어요.]

할머니는 이런 행복이 오래오래 이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혼자 산 지 10년이 됐다는 80대 남성도 왕관 고깔을 쓰며 환하게 웃습니다.

[아버님, 왜 이렇게 귀여워.]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작은 집에 온기가 채워집니다.

[이정옥/'찾아가는 생일잔치' 주인공 : 우리 김 여사, 고마워. 이런 딸이 하나 또 있구나, 내 속으로.]

[김현순/단체 봉사자 : 진심이 아니면 그게 노래하기가 되게 어색해요, 사실. 그런데 그냥 아버지 같고. 또 아버님도 저한테 부르기를 딸이라고 부르거든요.]

받는 사람, 주는 사람 모두에게 잊지 못할 순간입니다.

[박선영/단체 봉사자 : 이런 생일선물을 처음 받았다면서 막 우셨어요. 그게 기억에 많이 남아요.]

생일이 특별한 건, 내가 이 세상에 있다는 걸 누군가 알아주고 기뻐해줘서일 겁니다.

작은 축하의 마음이 오늘 하루를 따뜻하게 데워줬습니다.

[작가 유승민 / 취재지원 황지원]

Copyright©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