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에게 복수 다짐한 '지민' 김지민, "후회 없는 경기할 것"

강윤식 입력 2023. 11. 29. 19:20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리브 샌드박스 '지민' 김지민.
리브 샌드박스의 '지민' 김지민이 결승전 필승을 다짐했다.

리브 샌드박스가 서울 송파구 광동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2023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리그(KDL)' 팀전 플레이오프에서 미래엔세종을 2대0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김지민은 스피드전, 아이템전 모두 맹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지민은 "오늘 어떻게 보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던 경기였는데 이렇게 이기고 결승에 올라가게 돼서 기쁘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전했다.

리브 샌드박스는 8강 풀리그 당시 미래엔세종에게 패한 바 있다. 김지민은 당시의 패배가 이날 경기 승리의 큰 자극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지민은 "지난 경기에서 져서 너무 분해 이를 갈고 있었다"며 "오늘 경기 중요한 경기였는데, 지난 경기 패배의 복수심과 아쉬움으로 열심히 준비해서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이날 스피드전에서 리브 샌드박스는 스피드전에서 먼저 3대2로 앞서가며 리드를 잡았다. 그럼에도 불안한 점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이유는 남아있던 두 개의 트랙 모두 미래엔세종이 강점을 보이던 트랙이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리브 샌드박스는 'WKC 상하이 서킷'에서 승리하며 스피드전을 마무리했고, 그 기세를 아이템전까지 이어갔다.

김지민은 "스피드전 밴픽 자체는 반반이라고 생각했다"며 "상대도 잘하는 팀이지만, 아무래도 'WKC 상하이 서킷'을 하기 전 '사막 빙글빙글 공사장'에서 저희가 확실하게 이기면서 상대 팀 멘탈적인 부분을 공격한 것 같다. 그래서 마지막 판까지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지민은 아이템 첫 라운드 승리가 굉장히 중요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상대 팀이 아이템전 밴픽에서 본인들에게 유리한 트랙을 가져갈 수 있었다. 그래서 첫 트랙을 지게 되면 갈수록 불리해졌다. 그렇기 때문에 첫 경기에 집중하자고 팀원들과 이야기했다"며 "마지막 상황에서 저희가 도망치다가 잡히는 그림이었는데, 가지고 있던 아이템을 잘 활용해서 상대가 붙지 못하게 잘 막은 것 같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리브 샌드박스의 결승 상대는 광동이다. 앞선 두 번의 프리 시즌에서 결승 맞대결을 펼쳤으나, 모두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던 리브 샌드박스. 김지민은 '10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는 없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그는 "올해만 결승에서 모두 광동을 만났는데, 다졌다. 또 만난 만큼 후회 없는 경기 만들고 싶다"며 "더 연습하고 보완해서 마지막 있을 결승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김지민은 "다행히 결승전에 진출하게 됐는데, 남아있는 결승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이번에는 부담감 없이 재밌게 해보겠다"는 말을 팬들에게 남기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데일리e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