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이정재, 1인분 12만원 갈비값은 누가?[어텐션 뉴스]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입력 2023. 11. 29. 18:4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언제적 강남 스타일" 부산 엑스포 PT 혹평 왜?
전두환 유해 파주시 안장 반대 목소리
온라인 핫 뉴스만 콕콕…[어텐션 뉴스]
CBS 정다운의 뉴스톡 530
방송 : CBS 라디오 '정다운의 뉴스톡 530'
■ 채널 : 표준FM 98.1 (17:30~18:00)
■ 진행 : 김광일 앵커

[앵커]

오늘 하루 온라인에서 가장 주목 받은 뉴스만 콕콕 짚어봅니다.

어텐션 뉴스, 김동빈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 가져온 소식은 어떤 겁니까?

[기자]

첫 번째 소식은 '부산 엑스포 홍보 PT 몰매' 입니다.

부산이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에 큰 차이로 패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한국 대표단이 프랑스에서 부산 엑스포 개최를 홍보하기 위해 한 최종 프레젠테이션 영상이 온라인 상에서 몰매를 맞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에서는 이 영상이 '너무 촌스럽다, 보기 민망할 정도'라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특히 이 영상에서 가수 싸이의 '강남 스타일'을 배경음악으로 쓴 것에 대해 혹평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가수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한 게 벌써 11년 전 일이기 때문입니다.

네티즌들은 "언제적 강남스타일이냐", "부산 홍보하는 데 웬 강남 스타일이냐"는 반응을 쏟아냈습니다.

또 지적 받는 대목은 33초간 이어진 이 영상에서 부산과 관련한 장면이 등장하는 건 9초 남짓이라는 점입니다.

광안대교 전경이 두 번, 부산 불꽃놀이 장면이 두번 정도 등장하는데요.

부산 홍보 영상인데도 불구하고 부산이 거의 나오지 않는 겁니다.  

영상 거의 대부분은 아이돌 그룹과 배우 등 연예인들로 채워지는데요.

이 때문에 PT의 목적에 맞게 부산이라는 도시의 매력과 특색을 부각시키지도 못했다는 평가와 함께, 해외에서 인지도 있는 연예인들을 자랑하듯 출연시킨 것 자체가 촌스럽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아재 수준의 감성"이란 댓글도 보였고요, "PT에서 이미 졌다"는 반응까지 혹평이 쏟아졌습니다.

[앵커]

다음 소식은요?

[기자]

다음 소식은 '전두환 유해 파주시 안장 반대 목소리' 입니다.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흥행을 하면서 전두환 등 신군부가 일으킨 군사 쿠데타가 재조명 받고 있는데요.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전두환 유해의 경기 파주시 안장 반대 목소리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2021년 11월 23일 사망한 전씨,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받았기 때문에 국립묘지에는 안장될 수 없습니다.

유족은 장지를 구하지 못해, 일단 연희동 자택에 유골을 안치한 상태인데요.

이후 2년이 지난 이번달 중순쯤 휴전선과 가까운 파주시 문산읍 장산리의 한 사유지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골을 안장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파주 지역 시민단체들이 반대 입장을 내고 나선 건데요.

11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늘(29일) 공동 기자회견문을 냈습니다.

기자회견문에서 시민단체들은 유해가 안장 장소로 꼽히는 파주 장산리에 대해 "각종 평화 통일 행사를 열어왔던 '남북 화해의 상징적인 장소'로 그 의미가 파주시민들에게 남다른 곳"이라면서 "그런 장산리에 '쿠데타' '광주학살' '군부독재' '민중탄압' '남북대결'의 상징인 전두환이 묻힐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김경일 파주시장에게도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이 같은 내용으로 30일 파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라고 합니다.

[앵커]

마지막 소식은요?

[기자]

마지막 소식은 '한동훈·이정재, 1인분 12만원 갈비값은 누가?'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오징어 스타' 이정재씨, 둘의 지난 주말 만남이 온라인상에서 화제인데요.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화제의 방향이 엉뚱한 곳으로 튀었습니다.

바로 '누가 밥 값을 냈나'로 이야기가 옮겨 붙은 건데요.

그도 그럴 것이 두 사람이 식사를 한 곳, 비싼 곳으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등심과 안창살 1인분(130g) 8만8천원, 주물럭 1인분(120g) 8만5천원, 양념갈비 1인분(200g) 8만5천원, 생갈비 1인분(200g) 12만원 등입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계산을 누가 했냐", "김영란법 위반 아니냐"며 논쟁을 펼치고 있는데요.

청탁금지법, 일명 김영란법에 따르면 "공직자는 '직무 관련자'로부터 3만원 이상의 음식을 대접받지 못하도록 돼 있습니다.

또 공직자가 직무관련성이나 대가성이 없더라도 1회 100만원, 연간 300만원 초과하는 금품을 수수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됩니다.

대체적으로 한 장관과 영화배우 이정재 사이에 직무관련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기 때문에 김영란법 적용대상은 아니지 않니란 의견도 나오고 있고요.

무엇보다 해당 식당에 따르면 예약은 단골손님인 이정재가, 계산은 한 장관이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한 장관이 결제한 금액은 식사와 포장음식 등을 합해 30만원이 조금 넘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 사이트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kimdb@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opyright©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