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탈출 노리는 BNK 박정은 감독 “박성진 선발, 1쿼터부터 변화”[경기브리핑]

이웅희 입력 2023. 11. 29. 18: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NK가 삼성생명을 상대로 연패탈출을 노린다.

BNK 박정은 감독은 29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한별은 아직 재활 중이다. 코트 훈련은 아직이다. 목표는 3라운드에 맞추고 있다. 선수의 회복 속도에 따라 복귀 시점이 정해질 것"이라면서 "김한별 없이 2경기를 했는데 코트 안에서 뿜어져 나오는 안정감, 기싸움에선 강하다. 생각했던 것 보다 빨리 그런 것들을 겪은 것 같다. 한별이에 대한 비중을 줄여가는 것을 준비는 했는데 선수들이 당황한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BNK 박정은 감독. 사진 | WKBL


[스포츠서울 | 부산=이웅희기자] BNK가 삼성생명을 상대로 연패탈출을 노린다.

BNK 박정은 감독은 29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한별은 아직 재활 중이다. 코트 훈련은 아직이다. 목표는 3라운드에 맞추고 있다. 선수의 회복 속도에 따라 복귀 시점이 정해질 것”이라면서 “김한별 없이 2경기를 했는데 코트 안에서 뿜어져 나오는 안정감, 기싸움에선 강하다. 생각했던 것 보다 빨리 그런 것들을 겪은 것 같다. 한별이에 대한 비중을 줄여가는 것을 준비는 했는데 선수들이 당황한 거 같다”고 설명했다.

한엄지가 김한별 공백을 메워야 하고, 플랜B도 준비했다. 박 감독은 “박성진을 선발로 투입해보려고 한다. 공을 들여 준비했다. (박)성진이가 얼마나 해주느냐에 따라 한엄지도 부담을 덜어줬다”면서 “초반 기선제압을 당하지 않고 분위기를 유지하느냐가 중요하다. 3연패 기간 출발이 좋지 않아 초반 잘해보려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외곽슛이 터져야 좋은 흐름을 타지만, 박 감독은 “외곽슛은 들어가지 않았을 때 하는 플레이들이 제한되고 위축됐다. 들어가지 않았을 때 흥을 발휘할 수 있는 플레이에 대해서 얘기했다”면서 “외곽 수비도 많이 준비했다. 3점슛을 제로로 막을 수 없지만, 얼마나 불편하게 3점슛을 주느냐가 관건이다. 1라운드에서 잘 들어갈 수밖에 없는 슛을 줬다. 수비가 되지 않았다. 수비 변화도 많이 가지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iaspire@sportsseoul.com

Copyright©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