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없었다면 '병역 황금코스' 밟았을텐데...안우진은 현실을 택했다

김용 입력 2023. 11. 29. 18: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 상황에서는 최선의 선택.

토종 에이스 안우진이 내달 18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수행한다는 것이었다.

사실 안우진급 구위와 실력을 가진 선수라면 어린 나이에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해 메달을 따고 병역 혜택을 받는 걸 '황금 코스'로 생각한다.

사실 학폭 이슈만 아니었다면 안우진은 진즉 병역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3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키움의 경기가 열렸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키움 선발 안우진.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08.31/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현 상황에서는 최선의 선택.

키움 히어로즈는 28일 깜짝 발표를 했다. 토종 에이스 안우진이 내달 18일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수행한다는 것이었다.

안우진은 이제 2025년 9월17일까지 선수로 뛸 수 없다. 24세, 선수로서 한창일 때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됐다.

어린 나이지만 이미 우여곡절을 많이 겪었다. 초고교급 유망주로 큰 기대 속에 키움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고교 시절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안그래도 어려운 프로 무대인데, 심란한 상황에서 야구에 집중할 수 없었다.

그래도 가진 재능이 너무 컸다. 불같은 강속구를 뽐내며 리그 최고 우완 에이스로 성장했다. 지난 시즌에는 15승을 따내며 투수 최고 영예인 골든글러브까지 수상했다.

하지만 그를 늘 따라다니는 '학폭'의 꼬리표. 프로 무대에서 공을 던지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었지만, 국가대표로는 선발되지 못했다. 올해 초 추신수(SSG)가 한국야구 발전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안우진을 옹호했다 엄청난 후폭풍에 휩싸이기도 했다.

사실 안우진급 구위와 실력을 가진 선수라면 어린 나이에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해 메달을 따고 병역 혜택을 받는 걸 '황금 코스'로 생각한다. 사실 학폭 이슈만 아니었다면 안우진은 진즉 병역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안우진에게는 그 기회가 없었다. 앞으로도 그 기회가 생기지 않을 거라고 판단한다면, 적절한 시기에 병역 의무를 수행하는 게 앞으로의 선수 생활에 키가 될 수 있었다.

안우진은 지난 9월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다. 토미존서저리를 받았다. 아무리 빨라야 1년 후 돌아올 수 있다. 결국 결단을 내렸다. 회복 과정, 군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안우진이 얼마나 큰 잘못을 했는지 여부에 공방이 이어졌지만, 어찌됐던 학폭 문제는 옹호받아서는 안되는 일. 하지만 리그에서 던질 자격이 있고, 리그 판도를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선수이기에 그의 미래에 대한 관심이 모아질 수밖에 없다. 안우진에게는 힘든 시간이겠지만, 돌아와도 26세다. 한창 던질 나이다. 건강하게 회복해 돌아온다면, 오랜 시간 전성기를 누릴 수 있다.

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