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한기평, 다올투자증권 등급전망 '부정적' 하향

안혜신 입력 2023. 11. 29. 17: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2023년11월29일 16시16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다올투자증권(030210) 등급 전망이 하향됐다.

한국기업평가는 29일 다올투자증권 기업신용등급(ICR) 및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강등했다.

다올투자증권은 작년 하반기 이후 IB수익 감소와 대손비용 확대, 조달비용 증가로 영업실적이 크게 줄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IB부문 수익 급감·대손비용 확대로 영업실적 저하
"부동산PF 관련 부담도 여전"
이 기사는 2023년11월29일 16시16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안혜신 기자] 다올투자증권(030210) 등급 전망이 하향됐다. 현재 ‘A’인 신용등급도 위태로워지게 됐다.

한국기업평가는 29일 다올투자증권 기업신용등급(ICR) 및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강등했다. 등급전망 하향 이유로는 투자은행(IB)부문 수익 급감과 대손비용 확대로 인한 영업실적 저하를 들었다.

다올투자증권은 작년 하반기 이후 IB수익 감소와 대손비용 확대, 조달비용 증가로 영업실적이 크게 줄었다. 지난 1~9월에는 시장금리 안정화와 증시회복에 힘입어 상품운용손익이 개선됐지만 리테일부문의 미흡한 시장지위로 증시거래대금 증가효과를 향유하지 못했다. 이 와중에 IB수익은 전년비 85% 줄어든 269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대출채권매각·평가손실 확대, 조달비용 증가, 자회사 배당수익 감소 등으로 영업순수익은 전년동기 대비 1685억원 감소한 631억원에 그쳤고 영업순수익 점유율도 하락했다.

다올인베스트먼트(우리벤처파트너스) 매각이익(1438억원)으로 1분기 114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지만 2~3분기 연속 적자를 시현하며 3분기 누적 순이익은 936억원으로 줄었다.

자본적정성 지표도 악화하고 있다. 9월말 기준 수정 순자본비율(NCR)과 순자본비율은 각각 172.7%, 274.3%로 지난 2020년 말 기록했던 280.5%, 403.9% 대비로 크게 낮아졌다. 김선주 한기평 책임연구원은 “지난 2021년 대규모 후순위사채 발행(950억원)과 다올인베스트먼트 지분매각 및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완충력 보완에도 불구하고 다올저축은행 지분인수와 IB 사업 확대에 따른 위험액 증가가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올 들어서는 후순위사채 발행(250억원)과 위험액 축소에도 불구하고 다올인베스트먼트 매각에 따른 연결자본 감소와 이익창출력 저하로 자본적정성 저하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추가적인 자본확충과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한 자본적정성 지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건전성 부담도 우려 요인이다. 9월말 기준 우발채무(유동화증권 매입 및 확약실행분 포함) 규모는 5554억원(자기 자본 대비 74.4%), 부동산 PF 관련 우발채무 및 기업여신 규모는 4829억원(자기자본 대비 64.7%)에 이른다.

김 연구원은 “중 · 후순위 비중(90% 이상)과 브릿지론 비중(30% 내외)을 감안할 때 질적위험도 높은 수준”이라면서 “부동산 경기 침체 영향으로 작년 하반기부터 브릿지론을 중심으로 대손비용이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유동성 대응력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면서 “자본시장 유동성 경색 재현시 부담이 재차 확대될 가능성이 내재한다”고 덧붙였다.

안혜신 (ahnhye@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