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취임 5년차 허태수 회장…최대 규모 인사로 GS 변화 밑그림 [비즈360]

입력 2023. 11. 29. 17:01 수정 2023. 11. 30. 09:4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허태수 회장 “기업 혁신 현장인재에 달려있어” 강조
사업 현장에서 전문성 키운 내부 인재 적극 등용
친환경, 이커머스 등 신사업 성장 위한 인재 발탁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올해 8월 경기도 청평 GS칼텍스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GS 신사업 공유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GS 제공]

[헤럴드경제=한영대 기자] GS가 2024년도 임원 인사를 창립 이래 최대 규모(50명)로 단행했다. 이는 내년 취임 5년차를 맞는 허태수 회장의 혁신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계열사의 대표를 바꾸는 세대교체를 비롯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신사업을 성장 궤도에 올려 놓기 위한 전략을 위해 이번 인사로 밑그림을 그렸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실제 GS는 이번 인사에서 사업 현장에서 꾸준히 전문성을 키운 내부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등용했다. 신임 GS칼텍스 대표이사인 김성민 부사장이 대표적이다. 1967년생인 김성민 부사장은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엔지니어 출신으로 1997년 GS칼텍스에 입사했다. 이후 생산기획본무장, 석유화학생산부문장, 설비 안전공장장 등 현장 실무를 두루 거쳤다. 최근 2년간 PIP 실장으로 생산 원가 절감 등 프로세스 전반의 개선 작업을 성공적으로 주도했다.

2020년 취임해 내년 5년 차를 맞은 허태수 회장이 신사업에 대한 성과를 본격적으로 발굴하고자 이번 인사를 단행했다는 전언이다. 허태수 회장은 지난 8월 열린 신사업 공유회에서 “스타트업이 가진 기술이야 말로 미래 산업의 게임 체인저”라며 벤처투자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이제는 벤처투자 단계를 넘어 그 동안 발굴해 온 벤처 네트워크의 기술을 연결해 미래시장을 선도할 신사업으로 구체화 할 시점”이라면서 적극적인 신사업 드라이브를 주문했다.

GS그룹이 꼽고 있는 대표적인 신사업은 바로 친환경이다. 핵심 계열사인 GS칼텍스는 정유 사업 의존도를 줄이고자 바이오 등 친환경 분야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있다. GS칼텍스가 기술연구소장인 권영운 전무을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한 것도 친환경 사업을 키우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왼쪽부터 김성민 GS칼텍스 각자대표 부사장, 유재영 GS파워 대표이사 부사장, 정용한 GS엔텍 대표이사 전무, 허윤홍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GS 제공]

권영운 신임 부사장은 서울대 화학공학 학·석·박사를 취득했다. 2020년 GS칼텍스에 영입된 이후에는 R&D와 비즈니스의 연결 강화 및 대외 네트워크 확장에 이바지하고 있다. 권영운 부사장은 상무로 승진한 송효학 화이트바이오개발센터장과 함께 향후 친환경 석유화학 대체 물질 개발을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GS파워 신임 대표이사인 유재영 부사장은 GS파워의 부천 열병합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를 추진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유재영 부사장은 10여년간 GS EPS, GS칼텍스에서 경영지원부문장, 재무실장 등을 거치면서 에너지 사업의 변화 관리를 안정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GS리테일은 이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임 홈쇼핑BU장에 박솔잎 전무를 임명했다. 경쟁이 치열한 이커머스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온라인 분야에서 경험이 많은 인물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박솔잎 전무는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이베이코리아, GS홈쇼핑, 삼성물산 등에서 온라인 커머스 사업을 경험했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합병 이후 전사 전략본부장을 맡으면서 GS리테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실행 전략을 그린 경험도 있다.

GS는 “온라인 커머스에 대한 경험뿐만 아니라 리테일 사업과 경쟁 전반에 대한 전략적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찾아야 할 홈쇼핑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김태진 GS건설 사장, 권영운 GS칼텍스 부사장, 허철홍 GS엠비즈 부사장. [GS 제공]

한편, 이번 인사 명단에는 오너가들도 이름을 올렸다. 허정수 GS네오텍 회장의 장남인 오너 4세 허철홍 GS엠비즈 대표이사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1979년생인 허철홍 부사장은 미국 스탠포드대에서 MBA를 마친 뒤 모건스탠리에서 기업금융과 부동산금융 영역에서 경험을 쌓았다. 이후 ㈜GS를 거쳐 GS칼텍스 경영개선부문장, 마케팅부문장, M&M신사업실장을 역임했다.

허명수 전 GS건설 부회장 아들인 허주홍 GS칼텍스 상무와 허진수 GS칼텍스 상임고문 아들인 허치홍 GS리테일 상무는 전무로 승진한다. 허광수 삼양인터내서널 회장 아들인 허서홍 ㈜GS 미래사업팀장은 GS리테일의 경영전략SU(서비스 유닛)장으로 이동했다. GS리테일 기존 사업과 GS그룹 차원의 신사업와 연계하기 위한 전략이다.

yeongdai@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