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이야기] <10> 예멘의 커피 품종-1

입력 2023. 11. 29. 16: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Dawairi의 나무높이는 1~4m 정도이며 잎 모양은 둥근형태이다.

Taiz에 기반을 가지고있는 예멘 교육부의 커피 연구 부서(MAI)는 Abu Sura라고 불리는 잠재적인 다섯 번째 기본 품종을 발표하기도 했고 이후 지난 2004년 Al-Hakimi와 Allard(2005)는 예멘에 6가지 품종이 존재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많은 지역의 품종의 유형이 Udaini 품종과 가장 유사한 특징이 있어 이 품종이 예멘에서 가장 오래된 커피 품종일 수 있다고 추측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예멘의 커피 품종은 Udaini, Dawairi, Tufahi 및 Burra'i의 네 가지 주요 품종으로 분류된다. '예멘의 커피 조사 및 분류'(Ali Mukrid Qaid 1993)에 따르면 대부분의 예멘 커피 식물은 이 네 가지 주요 품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김태호 커피 매거진 '드립' 편집장

Dawairi의 나무높이는 1~4m 정도이며 잎 모양은 둥근형태이다. 고도는 대략 1700m에 위치한다. Tufahi는 고도 2000m에 위치한 2~6m 나무높이에서 재배되며 길쭉길쭉한 잎 모양을 보유하고 있다. Udaini는 2~4m의 높이를 지닌 나무가 고도 2000~2500m에 위치한다. 잎 모양은 축 늘어져 대롱거리는 모양이다. 마지막 Burra'i는 1~3m 높이의 나무가 고도 2500m에 있으며 피라미드 형태의 잎 모양을 보유하고 있다.

Taiz에 기반을 가지고있는 예멘 교육부의 커피 연구 부서(MAI)는 Abu Sura라고 불리는 잠재적인 다섯 번째 기본 품종을 발표하기도 했고 이후 지난 2004년 Al-Hakimi와 Allard(2005)는 예멘에 6가지 품종이 존재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예멘의 커피 품종은 네 가지 주요 품종으로 분류된다. 커피 원두를 들고 있는 예멘의 사람들. [사진=커피매거진 '드립' 제공]

많은 지역의 품종의 유형이 Udaini 품종과 가장 유사한 특징이 있어 이 품종이 예멘에서 가장 오래된 커피 품종일 수 있다고 추측한다. 커피부서 MAI와, 농업연구청, 지역별 연구국, Sana'a 대학의 유전학 기원 센터는 최근 정확한 분류 체계를 만들기 위해 이러한 식물에 대한 유전적 데이터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농부에게 가장 바람직한 정보 (가뭄 저항성, 해충 저항성, 높은 수확량 등) 또는 시장 (생두의 형태/경도 및 향미 특성)에서 식별과 판매를 하기 위한 과학적 노력은 충분하지 않다.

수도 사나 서쪽의 하라즈 지역 산지에서 3000~4500m 높은 고도에서 하라지 커피가 재배된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점수 평가를 받은 커피 중 하나이자 해외에서 가장 잘 알려진 예멘 커피의 이름이다. Harazi 커피는 Tuffahi 또는 Udaini로 현지에서 알려진 Typica 및 Bourbon 종자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하라지 커피는 신맛과 과일 향이 나는 동시에 커피잔에 담긴 빛이 맑고 가볍다. 과일 향이 충분히 가미된 드립커피와 콜드 브루 커피를 만드는 데 적합하다. Harazi 커피는 우리가 컬렉션에서 제공하는 가장 높은 등급의 예멘 커피다.

수도 사나 서쪽의 하라즈 지역 산지에서는 높은 고도서 재배되는 하라지 커피가 유명하다. [사진=커피매거진 '드립' 제공]

Bani Mattar (The Land of the Rain)의 거대한 산악지형 2500~3000m의 놀라운 고도에서 재배되는 커리를 Mattari 커피라 부른다. 마타리 커피는 모카 씨앗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예맨 현지에서는 Dawairi 또는 Udaini로 구분하고 알려져 있다. 마타리는 섬세한 커피이지만 냄새만으로도 구별할 수 있는 독특한 향을 가지고 있다. 모든 예멘 커피 중에서 가장 신맛이 강하고 가장 복합적인 향미가 가장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태호 커피 매거진 '드립' 편집장은 아프리카, 남미, 동남아시아 등 산간 오지를 탐험하며 커피와 관련된 스토리를 기록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여년간 아프리카의 혹독한 커피의 역사를 탐구해왔다. 이 기록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 커피 매거진 '드립'을 창간했다.

Copyright©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