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外 모든 지역서 전구체 1위 차지할 것”…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2027년 청사진 나왔다 [비즈360]

입력 2023. 11. 29. 16:40 수정 2024. 2. 23. 18:2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7일 기관투자자 대상 중장기 성장전략 소개
전구체 국산화 주도…생산능력 21만t까지 확대
“기존 고객사 비롯 다수 잠재 고객사와 논의 중”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유가증권시장 상장기념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오는 2027년 세계 하이니켈 전구체 기업 5위로 도약을 준비한다. 특히 중국을 제외한 논-차이나 지역에서 1위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3분기 3%에 그친 외부 매출 비중을 50%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핵심 과제가 될 전망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지난 27일 기관 및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3분기 실적 발표회를 열고, 중장기 성장전략을 소개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하이니켈 전구체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기업이다.

전구체는 전기차 배터리를 만들 때 필요한 양극재의 핵심 소재다. 용량 및 에너지 밀도 극대화, 배터리 수명, 열 안정성 등을 좌우한다. 배터리 원가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데다 특정 지역에 생산이 편중돼 있어 전기차 시장 성장과 함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중국에서 생산된 전구체는 247만2000t에 달했다. 반면 타 지역에서 생산된 전구체는 일본 17만t, 한국 9만4000t, 유럽 2만8000t, 기타 3만t 등으로 중국 생산량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한국무역협회 수출입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터리 전구체 수입액은 약 40억달러(약 5조원)로, 이 가운데 중국 수입액이 38억달러에 달했다. 중국 의존도가 95%나 되는 것이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고용량 하이니켈 전구체를 국내 최초로 양산했으며, 현재 국내 최대의 전구체 생산능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자원 무기화’ 양상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국내 전구체 산업의 대중 의존도를 낮추는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미국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유럽연합(EU)은 ‘핵심원자재법(CRMA)’을 앞세워 배터리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주목하는 시장 역시 미국과 유럽이다. 중국의 경우 거린메이(GEM), CNGR 등 자국 기업들이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어 현지 공략이 쉽지 않다. 반면 미국과 유럽은 한국 기업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높고, 중국과 비교해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이 크기 때문에 고품질의 하이니켈 전구체를 양산하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가 공략하기에 보다 적합한 시장으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크레딧솔루션에 따르면 세계 전구체 수요는 지난해 141만8000t에서 2027년 526만3000t까지 271% 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같은 기간 미국 시장은 연평균 69.5%, 유럽은 61.3%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장점은 원재료 활용(RMP 공정)부터 전구체 생산(CPM 공정)까지 통합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룹의 양극재 업체인 에코프로BM, 에코프로EM을 비롯해, 국내에 다양한 배터리 업체들이 포진해 있어 고객사 확장도 용이하다.

한편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오는 2027년까지 전구체 생산능력을 21만t으로 확대, 글로벌 하이니켈 전구체 시장에서 생산능력 기준 5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와 관련 GEM(14.7%), CNGR(14.5%), BRUNP(10.8%), 화유코발트(9%)에 이어 7.5%의 점유율이 예상된다. 지난해에는 3.5%의 점유율로 시장 8위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중국 외 미국, 유럽, 기타 시장에서는 1위가 목표다. IRA와 CRMA 등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려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는 만큼, 중국 외 배터리 및 양극재 업체들을 중심으로 외부 고객사를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3분기 기준 3% 수준의 외부 매출 비중을 2027년 50%까지 확대한다. 기존 외부 고객사와 신규 제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고객사 외 다수의 잠재 고객사와도 논의를 진행 중이라는게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측의 입장이다.

원가절감, 신규사업 진출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도 마련한다. 올해 7월 CPM과 RPM 공장 개수가 동일해지는 ‘라인 밸런스’도 완성했다. 전구체 생산 시 필요한 원재료를 전량 RPM에서 충족할 수 있어 획기적인 원가 경쟁력 제고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긴 수명과 열 안정성이 향상된 ‘단결정 전구체’, 고가의 코발트를 사용하지 않는 ‘코발트 프리 전구체’, 리튬·망간으로 구성된 차세대 ‘OLO전구체’ 개발 등을 통해 배터리 성능의 비약적인 개선도 이뤄낸다는 계획이다.

한편 에코프로머티리얼즈는 올해 3분기 매출액 2400억원, 영업손실 6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6% 증가했지만, 니켈 메탈가격 하락에 따른 판가 하락으로 수익성이 크게 줄었다.

실적 부진에도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주가는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17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 뒤 20~21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28일 한국거래소가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했지만, 이날 오전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시가총액은 10조원까지 치솟았다. 공모 당시 시가총액은 2조4698억원이었다.

jiyun@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