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더뉴스] 경고 무시하며 ‘인증샷’…아찔한 상황에 누리꾼 비난

KBS 입력 2023. 11. 29. 11: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귀청을 때리는 성난 파도 소리에도 서슴없이 해변 앞으로 다가가는 관광객들!

인증 사진을 남기려는 듯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린 순간, 거친 파도가 해변을 덮치는데요.

하마터면 이들 모두 파도에 휩쓸려 영영 돌아오지 못할 뻔 했습니다.

이 아찔한 상황이 포착된 곳은 아이슬란드의 레이니스피아라 해변입니다.

화산활동이 빚어낸 검은 모래 해변과 빼어난 자연 경관으로 유명한 관광 명소인데요.

하지만 이곳 특유의 거센 파도 때문에 해마다 인명피해가 잇따르면서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해변 중 하나로도 꼽힌다고 합니다.

이에 아이슬란드 당국은 레이니스피아라 해변에 위험 경고 표지판과 파도 높이에 따라 안전 거리를 제한하는 신호등 시스템까지 설치했는데요.

그럼에도 이를 무시한 채, 무모한 인증샷을 남기는 관광객들이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소셜미디어에 이런 관광객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유되자 수백만 조회수를 기록했고요.

누리꾼들은 "인증샷 하나에 자신의 생사를 맡기지 마라"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더뉴스였습니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KBS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