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D리포트] 미국 수도 범죄 초비상…살인사건 20년 만에 최대

남승모 기자 입력 2023. 11. 29. 1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모퉁이를 도는 순간, 복면을 쓴 3명이 차에서 내려 남녀 행인을 덮칩니다.

추수감사절 연휴였던 25일, 거리에서 총에 맞은 채 발견된 30대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습니다.

미국이 국제 사회를 상대로 자국 안보 최우선을 외치고 있지만, 늘어나는 강력 범죄 속에 정작 수도 치안 마저 장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모퉁이를 도는 순간, 복면을 쓴 3명이 차에서 내려 남녀 행인을 덮칩니다.

총으로 위협하더니 온몸을 뒤져 소지품을 털어 사라집니다.

올 들어 미국의 수도 워싱턴DC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은 3천2백여 건, 지난해 1천9백여 건보다 68%나 늘었습니다.

특히 살인 사건의 경우 20년 만에 가장 많은 250건에 달했습니다.

추수감사절 연휴였던 25일, 거리에서 총에 맞은 채 발견된 30대 남성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습니다.

총기 관련 범죄도 끊이지 않아서 22일 마약 범죄 혐의를 받던 용의자가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목숨을 잃는가 하면, 지난 7일에는 반자동소총을 든 남성이 의회의사당 근처를 걷다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톰 맨거 / 미국 의회 경찰대장 : 경찰관들이 용의자에게 멈추라고 명령했지만 멈추지 않았습니다. 테이저건을 갖고 있던 경찰이 그의 뒤에서 테이저건을 쐈고 용의자는 자신의 총 위로 쓰러졌습니다. 그 순간 경찰관들이 그를 체포했습니다. ]

강력 사건이 급증하자 워싱턴 DC 시의회는 지난 7월, 긴급 공공안전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법안에는 판사가 재판 때까지 용의자를 구금할 수 있는 범죄 유형을 늘리고, 불법 총기 소지와 같은 특정 범죄에 대해선 처벌 수위를 높이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긴급 법안이어서 당초 지난달 만료될 예정이었지만 의원들은 내년 1월 중순까지 효력을 연장한 데 이어 일부 조치는 아예 영구화하는 법안을 준비 중입니다.

미국이 국제 사회를 상대로 자국 안보 최우선을 외치고 있지만, 늘어나는 강력 범죄 속에 정작 수도 치안 마저 장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 취재 : 남승모,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이승희, 제작 : 디지털뉴스편집부 )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