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이것' 많을수록 혈당 '뚝'… 당뇨병 환자 위한 희소식 나왔다

정심교 기자 입력 2023. 11. 29. 10: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생 자체가 줄어들고, 당뇨병 환자에게서도 당 조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연구를 진행한 박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근육의 양이 늘어난다는 단독적인 원인으로 당뇨병의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노령인구의 근감소증 예방이 당뇨병과 대사증후군의 발병률 감소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심교의 내몸읽기] 강북삼성병원 연구, 근육 많을수록 당 조절에 긍정적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생 자체가 줄어들고, 당뇨병 환자에게서도 당 조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박재형 교수 연구팀은 2016~2018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37만2399명의 체내 근육량을 통해 골격근지수(SMI; skeletal muscle index)를 측정했다. SMI는 골격근의 양을 살펴보는 지표다.

연구팀은 ▲근육 적은 그룹 (SMI ≤ 28.32) ▲ 근육 보통 그룹 (28.32 < SMI ≤ 30.76) ▲근육 많은 그룹 (30.76 < SMI ≤ 33.01) ▲근육 아주 많은 그룹 (SMI > 33.01) 네 그룹으로 나누고, 이들의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률의 상관관계를 비교했다.

그 결과,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이 모두 감소했다. 특히 근육의 양이 증가하는 것에 대한 당뇨병 관련 인자들의 감소 폭은 ▲나이가 50세 이상일수록 ▲남성일수록 ▲BMI 수치가 25㎏/㎡ 이상일수록 더 두드러졌다.

기존 연구를 통해 근육의 양이 많을수록 제2형 당뇨병 발병률이 줄어든다는 건 잘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인에 한정한 구체적인 연구 결과가 보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를 진행한 박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근육의 양이 늘어난다는 단독적인 원인으로 당뇨병의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노령인구의 근감소증 예방이 당뇨병과 대사증후군의 발병률 감소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교수는 "(혈당을 관리하기 위해서라도) 평소 꾸준한 운동을 통해 근력 감소를 막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당뇨병·대사증후군 연구와 리뷰(Diabetes/Metabolism Research and Reviews)' 10월호에 실렸다.

정심교 기자 simkyo@mt.co.kr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