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전남구례 귀농귀촌 단독주택단지 돌오마을 입주

조은임 기자 입력 2023. 11. 29. 10: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H는 29일 전남구례 귀농귀촌 단독주택단지 '돌오마을'의 입주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돌오마을은 '패키지형 귀농귀촌 주택개발리츠'의 시범사업이다.

돌오마을에 적용된 '패키지형 귀농귀촌 주택개발리츠' 사업은 사업성이 낮아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운 지방권 귀농귀촌 단독주택사업과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한 수도권 공동주택건설사업을 함께 묶어 패키지로 진행하는 사업모델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첫 ‘모듈러 공법’ 적용 단독주택단지

LH는 29일 전남구례 귀농귀촌 단독주택단지 ‘돌오마을’의 입주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돌오마을은 ‘패키지형 귀농귀촌 주택개발리츠’의 시범사업이다. 고품질의 친환경 모듈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DL이앤씨가 지난해 6월 착공했다. 돌오마을이라는 이름은 ‘돌오다(’돌아오다’의 전남방언)’라는 단어로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을 담아 만들었다.

전남 구례 돌오마을 전경./LH 제공

돌오마을은 구례군 산동면 외산리 377-3 일원에 위치한다. 2만5127㎡ 규모의 부지에 지상1층(다락방 별도) 전용면적 74.5㎡의 단독주택 26개동과 주민공동시설 1개동이 건설됐다. 입주민은 최대 4년 간 임대로 거주할 수 있고, 임대기간 종료 후 분양전환을 통해 계속 거주할 수 있다. 임대조건은 보증금 3000만원, 월 임대료 16만원으로 인근 시세보다 저렴하다.

이 단지는 공장에서 건축물을 사전 생산해 현장에 옮겨 조립하는 모듈러 공법을 적용한 국내 최초의 단독주택단지이다.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인증, 제로에너지건축물 5등급 인증(에너지자립률 20%이상 40%미만)을 받았다.

이 단지는 올해 5월 입주자모집을 실시했으며,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실수요자들의 많은 관심 속에 약 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돌오마을은 부지의 경사면을 활용해 모든 건물의 조망·일조 환경이 우수하고 단지 인근 지리산호수공원 등 지리산 배후관광 및 휴양자원이 풍부하다. 또 차량으로 5분 거리에 초등·중학교, 면사무소, 보건소 등 주요 기반시설이 위치해 있다.

돌오마을에 적용된 ‘패키지형 귀농귀촌 주택개발리츠’ 사업은 사업성이 낮아 현실적으로 추진하기 어려운 지방권 귀농귀촌 단독주택사업과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한 수도권 공동주택건설사업을 함께 묶어 패키지로 진행하는 사업모델이다. 이 사업을 위해 100% 분양이 완료된 양주옥정 A-24BL 공동주택사업(938가구)의 수익 일부가 구례군 귀농귀촌 단독주택단지 건설사업에 투입했다.

전남 구례군은 행정안전부가 고시한 성장촉진지역 및 인구감소지역으로 인구 감소와 고령화가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주택 입주를 통해 56명(수도권에서 39명)이 유입돼 지역 활력 회복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H는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지자체(성장촉진지역 70개 등)를 대상으로 후보지 공모를 실시하고 외부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공정하고 투명하게 후속 사업지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열리는 입주 기념식에는 이한준 LH사장, 김순호 구례군수, 김홍대 DL이앤씨 건축영업실장 등 사업관계자와 지역주민 약 20여명이 참석해 마을 입주를 축하한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