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 한달새 롤러코스터… 아파트 '501만원' 상승, 빌라 '19만원' 내려

김노향 기자 입력 2023. 11. 29. 06:4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 임대차 거래시장에서 아파트 전세가격은 오르고 빌라(다세대주택)는 내리는 가격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사기 영향으로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현상이 심화되고 갭투자가 사라져 매매 거래도 얼어붙었다"며 "비아파트와 아파트의 가격 격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5억8421만원으로 전월(5억7920만원) 대비 501만원 상승했다. 지난 8월부터 4개월 연속 상승했다./사진=뉴스1
서울 임대차 거래시장에서 아파트 전세가격은 오르고 빌라(다세대주택)는 내리는 가격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고금리 여파로 매수심리가 위축됨에 따라 아파트 전세 수요는 늘어나는 반면에 대규모 보증금 미반환 사태의 원인인 전세사기에 빌라가 주로 이용되며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KB부동산의 11월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5억8421만원으로 전월(5억7920만원) 대비 501만원 상승했다. 지난 8월부터 4개월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서울 빌라의 평균 전세가격은 2억2435만원에서 2억2416만원으로 19만원 하락했다.

매매시장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빌라 매수가 위축되며 거래가 감소하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들어 9월까지 전국 빌라의 매매거래는 8만5525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42.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거래가 8.2% 증가한 것과 대조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사기 영향으로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현상이 심화되고 갭투자가 사라져 매매 거래도 얼어붙었다"며 "비아파트와 아파트의 가격 격차는 더 벌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기자 merry@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