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엽고 맛있어" 줄 서서 먹는다…日서 대박 난 한국 간식 [이슈+]

김세린 입력 2023. 11. 28. 20: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10원빵' 따라 만든 '10엔빵' 인기
2030 일본인 대상, 올해 유행한 음식 1위
홍대 10원빵 가게서도 "일본인 손님이 반"
일본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SNS' 인기 음식으로 소개된 10엔빵을 먹는 모습. /사진=IRAW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서 한국의 '10원빵'을 따라 한 '10엔빵'의 인기가 뜨겁다. 일본에 머무는 한 국내 유튜버는 최근 오사카 도톤보리의 한 10엔빵 가게 앞에 긴 대기 줄이 늘어선 모습을 공개하며 "일본에서 10엔빵 대란이 터졌다"고 했다. 가게 사장은 월매출 2억 원이 넘는다고 귀띔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NHK는 일본 '신조어·유행어 대상' 선정위원회가 2023년 세태를 총망라하는 '핫 키워드'에 10엔빵을 후보로 올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월 일본 리크루트가 발행하는 정보지 '핫페퍼'에서도 20∼30대 남녀 2075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10엔빵이 올해 유행한 음식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 응답자의 34%(720명)가 10엔빵을 선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인기 있는 10엔빵 브랜드 홈페이지 캡처. /사진=10yenpan 캡처

10엔빵은 10엔 모양의 빵 안에 모차렐라 치즈 등을 넣고 구워 먹는 간식으로, 일본에선 단팥과 녹차 크림, 슈크림 등을 넣어 변주된 상품으로도 팔리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요미우리신문도 10엔빵의 인기를 소개하며 "10엔빵은 겉모양이 주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에 TV 프로그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화제가 됐다"며 "한국 경주의 인기 먹거리인 10원빵이 원조이며, 노점이 발상지"라고 보도했다. 

손바닥 크기로 만들어진 10엔빵은 평균 500엔(약 4373원) 정도에 팔리고 있다. 특히 20~30대 젊은이들이 즐겨 찾으면서 도쿄 시부야, 오사카 도톤보리 등 주요 도심에 전문 가게들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한 해외 탐방 전문 유튜브 채널은 일본 내 한국식 길거리 음식의 인기를 설명하며 "현지인 중엔 이미 한국에 방문해 10원빵을 먹어보고 맛있어서 일본에 가서도 다시 찾은 경우도 있었다"며 "한국식 디저트를 선호하지 않는 일본인들도 사 먹을 정도로 맛있는 음식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일본인들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10엔빵 인증샷' 관련 게시물.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여행차 일본을 찾은 한국 관광객들도 현지인들의 'K-디저트' 사랑에 놀랐다는 반응이다.지난달 교토 여행을 다녀온 직장인 윤모 씨(25)는 "우리나라에선 인기가 이 정도일 줄 몰랐는데, 생각보다 줄도 길고 인기가 많아서 놀랐다"고 했다.

도톤보리 여행을 다녀온 직장인 박모 씨(30)도 "10엔빵 가게의 웨이팅이 만만찮았다"며 "흥미로운 모양 때문인지 매장 옆에 비치된 풍선을 두고 인증샷을 찍느라 바빠 보이는 일본인들도 많았다"고 했다.

일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홍대입구역 인근 십원빵 가게. /사진=김세린 기자


홍대입구역 일대 10원빵 가게도 일본인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다. 인근의 경주10원빵 판매점 직원은 "20~30대 초반 정도의 일본 여성분들이 2~3명씩 무리 지어 많이 찾는다. 오래 기다렸다가 사 먹고 가기도 한다"며 "속에 치즈가 들어있다 보니 부담 없이 잘 먹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 한 달간 이곳을 찾은 손님의 반이 일본인"이라며 "일본인들이 10원빵의 모양을 보고 '귀엽다'고 많이 한다. '코리아 간식', '유명한 한국 음식'이라면서 좋아하신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한류 문화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 등의 영향으로 일본을 비롯한 중국, 동남아 등 국가에서 K-푸드가 '대세'로 자리 잡았다고 분석했다.

김영갑 KYG 상권분석연구원 교수는 "10엔빵이 일본에서 유행하는 현상은 너무 당연한 결과"라며 "한국에서 유행하는 디저트를 현지에서 어떻게 따라 하느냐가 문제인데, 그중에서 특별한 것을 선호하는 젊은 층들을 주력해 10엔빵 같은 간식들이 성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도 대만식 카스텔라를 팔았듯이, 사업가들이 여행을 갔다가 '이 음식 너무 괜찮다' 여기고 SNS 등을 이용해 홍보하면 바이럴 효과가 생겨서 성공하는 것"이라고 했다.

다만 김 교수는 "'K-푸드'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현지에서 성공한 거지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그렇게까지 매력 있는 상품은 아닐 수 있다. 경주 같은 곳을 놀러 갔다가 거기서 사 먹는 거지, 한국 사람이 볼 땐 '풀빵' 정도에 그칠 수 있다"며 "해외에서 인기가 좋다고 해서 국내에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한 10원빵 가게들이 우후죽순 생겨나 버리면 크게 성공하긴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미리보는 신년운세…갑진년 한해를 꿰뚫어드립니다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