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기업 42% 채무상환 어려워

서진우 기자(jwsuh@mk.co.kr) 입력 2023. 11. 28. 1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건설기업 5곳 중 2곳은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더 늘어날 경우 내년 건설업계 부실은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28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의 '건설 외부감사 기업 경영 실적과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업계의 이자보상배율은 4.1배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산업의 이자보상배율이 5.1배인 것을 고려하면 건설업계의 채무 상환 능력은 평균보다 낮은 수준인 셈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건설정책연구원 분석
"내년 이후 부실 본격화"

국내 건설기업 5곳 중 2곳은 정상적인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더 늘어날 경우 내년 건설업계 부실은 본격화할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28일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의 '건설 외부감사 기업 경영 실적과 한계기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건설업계의 이자보상배율은 4.1배로 집계됐다. 이자보상배율은 2018년 6.8배에서 2019년 5.6배로 떨어진 후 2021년 6.4배까지 회복했지만 지난해 급락하면서 최근 5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전체 산업의 이자보상배율이 5.1배인 것을 고려하면 건설업계의 채무 상환 능력은 평균보다 낮은 수준인 셈이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 채무 상환 능력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것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은 영업이익보다 이자 비용이 많아 정상적 채무 상환이 어려운 잠재적 부실 상태로 진단된다.

지난해 이 배율이 1 미만인 건설기업은 929곳으로 건설업 전체의 41.6%를 차지했다. 이는 2018년 32.3%(642곳)에서 매년 상승해 4년 만에 10%포인트 가까이 올랐다.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이면 한계기업으로 간주하는데, 지난해 이에 해당하는 건설기업은 387곳으로 전체의 18.7%였다.

중소기업에서 한계기업 증가가 늘었다. 2020년 259곳에서 2021년 302곳, 지난해 333곳으로 많이 증가했다. 건설정책연구원 측은 "건설경기의 반등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내년 이후 건설업체의 부실은 본격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진우 기자]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