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사고' 인천검단 보상 최종 합의…"고품질 자재 넣겠다"

인천=방윤영 기자 입력 2023. 11. 28. 16: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4월 아파트 신축 공사 과정에서 지하주차장 붕괴사고가 발생한 인천 검단신도시 AA13블록 관련 입주예정자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GS건설이 보상안을 최종 합의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LH와 GS건설이 '명품 단지'로 재탄생을 약속한 만큼 고품질 자재가 적용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부와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 검단 AA13 아파트 입주예정자협의회와 LH, GS건설은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 검단사업단에서 보상안 합의에 따라 최종 합의안에 서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장관, 중기부와 협의해 '명품단지' 걸맞는 고품질 자재 적용 추진…"LH 혁신안, 연내 발표할 것"
(왼쪽부터) 허윤홍 GS건설 사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이한준 LH 사장이 28일 오후 인천시 서구 LH 검단사업단에서 열린 LH 검단AA13 붕괴사고 입주예정자 현장간담회에 참석한 가운데 원 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4월 아파트 신축 공사 과정에서 지하주차장 붕괴사고가 발생한 인천 검단신도시 AA13블록 관련 입주예정자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GS건설이 보상안을 최종 합의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LH와 GS건설이 '명품 단지'로 재탄생을 약속한 만큼 고품질 자재가 적용될 수 있도록 중소기업부와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 검단 AA13 아파트 입주예정자협의회와 LH, GS건설은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 검단사업단에서 보상안 합의에 따라 최종 합의안에 서명했다. LH와 GS건설은 가구당 현금지원(무이자대출) 1억4500만원, 지체보상금 9100만원 규모로 보상할 예정이다. 중도금대출 대위변제와 함께 아파트 브랜드도 기존 '안단테'에서 GS건설의 브랜드 '자이'로 변경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GS건설 브랜드를 다는 만큼 이에 맞는 자재를 적용해달라는 입주예정자의 요구에 대해 "민간과 달리 공공주택은 중소기업 제품을 의무적으로 쓰도록 법에 묶여 있는 상태"라며 "그러나 정부의 공동책임으로 속죄하는 마음에서 인천 검단 아파트의 경우 고품질 자재를 쓸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해달라고 중소기업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와 LH가 중소기업부와 협의해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원 장관은 허윤홍 GS건설 사장에게 "고품질 시공을 해달라"고 당부했고, 허 사장은 "예, 약속드리겠다"고 답했다.

허 사장은 "입주예정자분들과 관계 기관에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LH, 입주예정자와 하나가 돼 명품 단지로 재탄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준 LH 사장도 "가장 걱정하실 주거비 신속 지원은 물론 안전하고 튼튼한 명품 단지로 재탄생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최종 합의안에 따르면 LH는 지체보상금으로 기납부금(계약금·중도금 등)에 대해 내년 1월1일부터 입주 지정기간 전일까지 연 8.5%를 적용해 지급한다. 이에 전용 84㎡ 세대에 약 9100만원, 전용 74㎡는 약 8100만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주거지원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체보상금 일부를 선지급하고, 이사비는 가구당 500만원을 지원한다.

GS건설은 주거지원비로 전용 84㎡ 세대에는 9000만원, 74㎡에는 8000만원을 책정했다. 이미 납부한 중도금 대출에 대해서는 대위변제키로 했다.

이와 별도로 LH 혁신안 발표가 늦어지는 데 대해 원 장관은 "연내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국정과제와 당정협의회가 많다 보니 (LH 혁신안에 대해) 충분히 논의 과정을 거치지 못해 늦어지고 있다"며 "시한이 지났다는 점을 저희도 알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연말까지 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천=방윤영 기자 byy@mt.co.kr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