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장려금 '600만원' 파격 인상한 지역은?

김주미 2023. 11. 28. 15: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충남 태안군이 기존 250만원이던 결혼장려금을 내년에 600만원으로 늘리고 출산장려금도 충남 최고 수준으로 높이는 파격 방안을 추진한다.

충남 시·군 출산장려금 중 최고액은 셋째 1천500만원, 넷째 2천만원, 다섯째 이상 3천만원이다.

다만 태안군이 결혼장려금이나 출산장려금을 늘리기 위해서는 '태안군 인구증가 시책추진을 위한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가 개정돼야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김주미 기자 ]

셔터스톡

충남 태안군이 기존 250만원이던 결혼장려금을 내년에 600만원으로 늘리고 출산장려금도 충남 최고 수준으로 높이는 파격 방안을 추진한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27일 군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태안군은 혼인신고일 현재 부부 모두가 태안에 주민등록을 둔 경우 결혼장려금 최초 신청때 결혼축하 메시지와 함께 50만원의 결혼장려금을 지급한다. 이후 1년 단위로 100만원씩을 2차례 더 준다.

가 군수는 이를 내년에는 2배 넘는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것이다.

신생아 출산장려금도 현재는 첫째 출산 시 50만원, 둘째는 100만원, 셋째 이상은 200만원을 각각 지급하고 있다.

충남 시·군 출산장려금 중 최고액은 셋째 1천500만원, 넷째 2천만원, 다섯째 이상 3천만원이다.

다만 태안군이 결혼장려금이나 출산장려금을 늘리기 위해서는 '태안군 인구증가 시책추진을 위한 지원 등에 관한 조례'가 개정돼야 한다.

가 군수는 "청년 인구 유입을 위해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맞춤형 청년정책을 지원하고, 청년의 날 운영 및 청년 창업 박람회 개최를 추진하는 등 청년 친화도시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올해 10월 기준 태안군 인구 6만866명 중 20~40대는 13.8%인 8천395명(20대 4천282명·30대 4천113명·40대 7천16명)이다.

60대가 1만3천423명(22.1%)으로 가장 많고 50대 1만363명(17.0%), 70대 9천71명(14.9%) 순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KIZM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