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게손이 무섭냐?”…넥슨코리아 앞 여성단체 기자회견[청계천 옆 사진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23. 11. 28. 15: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26일 주말 모두가 퇴근해 고요해야 할 판교 넥슨코리아 사옥에 불이 환하게 켜져 있었다.

메이플스토리의 엔질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에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 혐오를 상징하는 '집게 손 모양'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28일 오전 여성 단체들은 이런 상황이 '반사회적 여성 공격 놀이'라며 성남 넥슨코리아 사옥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 넥슨코리아 본사 앞에서 여성단체들이 게임문화 속 페미니즘 혐오몰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홍보 영상에서 논란이 된 장면 . 유튜브 캡처
지난 26일 주말 모두가 퇴근해 고요해야 할 판교 넥슨코리아 사옥에 불이 환하게 켜져 있었다. 메이플스토리의 엔질릭버스터 리마스터 애니메이션 홍보영상에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남성 혐오를 상징하는 ‘집게 손 모양’으로 의심되는 장면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에 넥슨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렸던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제작 과정에서 세심하게 검토하지 못해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린다’라며 사과문을 작성했다. 논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해당 애니메이션 제작을 담당했던 스튜디오 뿌리가 담당했던 다른 게임에서도 비슷한 손가락 모양이 발견됐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스튜디오 뿌리 측은 두 차례의 사과문을 발표하고 논란의 중심에 선 애니메이터의 퇴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28일 오전 여성 단체들은 이런 상황이 ‘반사회적 여성 공격 놀이’라며 성남 넥슨코리아 사옥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들은 “고작 0.1초간 지나가는 손의 움직임을 증거라고 주장하는 게 통한다면 누가 이 혐오 몰이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라며 해당 논란은 특정 커뮤니티에서 유발한 음모론이라고 주장했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특히 넥슨 같은 거대 게임 기업이 이런 행태를 무책임하게 용인하고 있다는 게 문제”라며 “넥슨이 2016년 페미니즘 지지를 표명한 성우를 배제한 사건 이후로 사상 검증이 아직까지 사내에서 버젓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28일 오전 경기도 성남 넥슨코리아 본사 앞에 개인사상 검열, 부당해고를 규탄하는 근조 화환이 놓여 있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기자회견과 별개로 넥슨 사옥 앞에는 부당 해고를 규탄하는 근조 화환들이 놓여 있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여성 단체 에 대한 ‘칼부림 예고글’이 올라와 28일 성남 넥슨코리아 앞에서 무장 경찰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성남=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한편 이번 기자회견 소식이 알려지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칼부림 예고’ 글이 올라와 무장한 경찰이 현장에 배치되기도 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