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전청조’ 주의보…여자인 척 사기치고 “200만원만” 요구

이지안 기자(cup@mk.co.kr) 2023. 11. 27. 23: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빠가 도박으로 사고를 쳐서 돈을 끌어오고 있는데 200만원만 빌려줄 수 있을까. 오죽하면 내가 너에게 이런 말을 하겠니."

20대 직장인 정현아 씨(가명)는 최근 데이트앱을 통해 만난 남성에게 메시지를 받고 돈을 보내야할지 수차례 망설였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로맨스 스캠 사기 피해 건수는 2021년 40건에 그쳤지만 올해 10월 기준 93건으로 2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근 로맨스 스캠 사기 급증
SNS·데이트앱 등 통해 접근
이성에 호감 산 뒤 금품요구
피해액 올해만 50억에 달해
가짜신분 이용해 수사 난항
“범죄용 계좌 지급정지 필요”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 송치가 결정된 전청조 씨가 지난 11월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나와 동부지검으로 압송되며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아빠가 도박으로 사고를 쳐서 돈을 끌어오고 있는데 200만원만 빌려줄 수 있을까. 오죽하면 내가 너에게 이런 말을 하겠니.”

20대 직장인 정현아 씨(가명)는 최근 데이트앱을 통해 만난 남성에게 메시지를 받고 돈을 보내야할지 수차례 망설였다. 두 달간 지속된 남성의 연락과 선물 공세로 정 씨의 마음도 많이 기울어진 상태였다. 주변의 만류로 실제 돈을 보내지는 않았지만 직전까지 고민했던 정 씨는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로맨스 스캠이 아니었나 의심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앱을 통해 의도적으로 이성에게 접근해 호감을 산 뒤 금품을 요구하는 로맨스 스캠 사기가 증가하고 있다.

로맨스 스캠은 상대방의 호감을 사고 경계심을 무너뜨린 후 금전적인 요구를 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성적 호감으로 마음의 벽이 허물어진 상태에서 제대로 된 판단을 내리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방식이다. 피해가 확산하고 있지만 대부분 보안을 강조한 해외 앱을 이용해 벌어지는 경우가 많고 사진을 도용하다 보니 용의자를 찾는 것이 어려워 경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상당수다.

서준배 경찰대 행정학과 교수는 “로맨스 스캠 사기는 최근 투자형 사기 등으로 점차 첨단화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로맨스 스캠 사기 피해 건수는 2021년 40건에 그쳤지만 올해 10월 기준 93건으로 2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피해규모 또한 크게 늘었다. 국정원에 따르면 2021년 피해 규모는 31억3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10월 기준 48억6000만원으로 55% 가량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온라인에서 이성을 만나는 일이 빈번해지고 있다는 점도 로맨스 스캠 피해가 늘어나는 이유로 꼽힌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 업체(data.ai)에 따르면 전 세계 모바일 소비자들은 지난해 데이트앱을 무려 100억 시간으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대비 43%나 증가했다.

익명을 이용해 신분을 속이고 대담하게 사기 행각을 벌이기도 한다. 지난해에는 데이트앱을 이용해 4만1700명으로부터 약 12억원을 가로챈 일당 3명이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남성임에도 여성인 것처럼 행세하며 가짜 신분을 내세워 상대방과 사귈 것처럼 속인 뒤 피해자들에게 교제 명목으로 돈을 뜯어냈다.

이달 로맨스 스캠의 일종인 ‘포인트 환전 사기’를 당한 20대 여성이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나온 후 극단적 선택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특정 사이트에 묶여있는 포인트를 찾기 위해서는 입금을 해야 하는데 이를 부탁하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속인 것이다.

로맨스 스캠으로 피해를 입어도 주범을 검거하는 경우는 드물다. 도용한 신원과 계정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경찰 수사가 마무리돼도 피해 금액이 입금된 대포통장을 제공한 이들 위주로 처벌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급증하는 로맨스 스캠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현행 규제로는 피해 확산을 막는데 한계가 있고 범죄에 사용되는 은행계좌의 지급정지 요건도 나라마다 다른 상황이다.

서 교수는 “예컨대 보이스피싱은 피해자가 신고를 할 경우 금융회사에서 사기에 이용된 계좌를 지급정지를 시키는 반면 로맨스 스캠은 이같은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한계”라고 설명했다.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