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영 "육아는 장거리 마라톤…일하면서 아이들 키우며 죄책감 많이 느꼈다" [화보]

이승록 기자 2023. 11. 27. 23: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방송인 겸 사업가 현영 / 맥앤지나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방송인 겸 사업가 현영의 화보 및 인터뷰를 27일 맥앤지나가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현영은 성공한 사업가의 강렬하고 시크한 매력으로 시선을 압도하는가 하면, 청순하고 러블리한 분위기도 자랑했다. 투명한 피부가 돋보이는 청순 미모와 함께 우아한 매력을 드러냈으며, 완벽한 몸매로 당당한 자태를 뽐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영은 승승장구 대박 행진을 이루는 사업가이자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똑소리 나는 교육 노하우를 공개했다. 특히 송도를 대표하는 슈퍼맘인 현영은 "맹모삼천지교의 자세로 아이들 교육을 위해 이사했다. 처음에는 낯선 환경에서 아이들 교육 정보를 얻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았다.

방송인 겸 사업가 현영 / 맥앤지나
방송인 겸 사업가 현영 / 맥앤지나

현영은 "육아는 장거리 마라톤과 같다. 저도 일하면서 아이들 키우며 죄책감 많이 느꼈다. 바쁘다는 핑계로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며 마음 힘들기도 했다. 송도로 옮겨 새롭게 회사를 세팅하고 밀착 육아를 하게 되면서 괜찮아졌다. 우리 모두 지치지 말자는 말을 하고 싶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최근 독립영화 '하루 또 하루'를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게 된 현영은 "촬영하면서 고생을 많이 했다. 울기도 많이 울었다.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제가 연기를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란 것을 알게 됐다. 제 연기를 본 분들에게 진심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