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믿음에 부응한 박지수, KB ‘공동 선두’로 올렸다

윤은용 기자 2023. 11. 27. 22: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8득점·16리바운드 ‘기량’ 회복
허예은 12점·4어시스트 등 가세
50 대 45로 우리은행에 첫 패 안겨

12일 만에 다시 만난 우승 후보 간 리턴매치. 이번에는 청주 KB가 아산 우리은행의 개막 7연승을 저지했다. KB는 27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 경기에서 50-45로 이겼다. KB는 지난 15일 우리은행과 시즌 첫 대결에서 종료 직전 이명관에게 내준 역전 버저비터(71-72)로 당한 역전패를 이날 되갚았다. 또 개막 6연승 중이던 우리은행에 첫 패를 안기면서 우리은행과 공동 선두(6승1패)로 올라섰다.

KB 승리에는 박지수(사진)의 존재감이 컸다. 박지수는 지난 23일 부천 하나원큐전에서 15점 18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그러나 야투 성공률은 27.3%에 그쳤다. 스스로 너무 답답한 나머지 화를 내는 장면이 잡히기도 했다. 김완수 KB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박지수와 면담하면서 “(우승한 시즌과 비교해) 득점이 조금 떨어졌지만 리바운드와 어시스트, 가로채기에서 커리어하이를 찍고 있다”고 격려하며 “ ‘넌 신이 아니라 사람이다. 실수할 수 있다”는 말로 부담감을 줄여줬다.

박지수는 뛰어난 활약으로 기대에 부응했다. 박지수는 이날 팀 내 가장 많은 18점에 리바운드도 16개나 잡았다. 어시스트도 4개를 곁들였다. 야투 성공률도 53.3%로 끌어올렸다. 여기에 ‘야전 사령관’ 허예은이 12점·7리바운드·4어시스트로 코트를 휘저으며 박지수의 뒤를 받쳤다.

사실 우승 후보 간의 대결이라는 기대감에는 경기력이 따라주지 못했다. 두 팀 모두 많은 슛이 림을 외면했고, 실책도 쏟아졌다. 전반이 끝났을 때 스코어는 21-18로 KB의 3점차 리드. 한 쿼터에서 나오고도 남을 스코어였다.

특히 슛 성공률이 현저하게 떨어졌다. KB는 31.3%, 우리은행은 25.4%에 불과했다. 특히 우리은행은 2쿼터에 종료 1분44초를 남기고 박지현(12점 8리바운드)의 득점으로 간신히 ‘쿼터 무득점’의 불명예에서 벗어나기도 했다. 2쿼터에 기록한 2점은 여자프로농구 역대 한 쿼터 최소 득점 타이기록이다.

다소 어수선했던 양 팀의 승부는 결국 4쿼터에서 갈렸다. KB는 쿼터 시작 50초 만에 김민정의 득점으로 41-31, 10점 차로 달아났다. 경기 종료 1분44초를 남기고는 염윤아의 득점으로 50-42로 달아나며 쐐기를 박았다. 우리은행은 종료 17초를 남기고 김단비(19점 13리바운드)가 3점슛을 성공시켰지만, 남은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

청주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