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옆자리 김병민에서 김석기로 바뀐 까닭

2023. 11. 27. 19:07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방송 : 채널A 뉴스 TOP10 (17시 20분~19시)
■ 방송일 : 2023년 11월 27일 (월요일)
■ 진행 : 김종석 앵커
■ 출연 :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 서용주 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

[김종석 앵커]
국민의힘의 새로운 최고위원 김석기 의원 메시지. 사실 저 메시지 내용보다도 자리 배치 때문에 오늘 여러 말들이 있었는데요, 이현종 위원님. 위에가 원래 최근까지의 국민의힘 지도부. 그러니까 최고위원 회의 자리였습니다. 제가 직함 생략하고 조수진, 윤재옥, 김기현, 김병민 그리고 김가람. 이렇게 최고위원들이 앉았는데 김기현 대표 옆자리에 원래 김병민 최고위원. 그러니까 김재원 의원이 최고위원이 앉았던 자리를 김석기 의원이 앉았다. 물론 절차대로 이렇게 했을 뿐이라고 하는데. 해석들이 더 많았었던 것 같아요.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
지금 이제 혁신위가 비판이 있는데요. 과연 지금 혁신위가 잘못했습니까, 당 지도부가 잘못했습니까. 지금 혁신위라는 조직은 의결 이유가 아닙니다. 당에 어떠한 요청을 하는 기구잖아요. 그런데 안 들어주는 사람이 잘못이에요, 제기하는 사람이 잘못이에요. 이것 자체가 지금 혁신위가 무언가 못하는 것처럼 이런 비판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들고. 지금 두 가지 장면입니다. 그저께 김기현 대표가 울산에 내려가서 그곳에서 윤 대통령과 자주 만난다. 세 시간 동안을 이야기한다. 이런 이야기를 했어요. 그런데 인요한 위원장을 어떻게 이야기했죠? 인요한 위원장이 대통령 이야기를 하니까 왜 대통령 끌어 다니냐 이야기 했지 않습니까. 본인은요? 본인은 대통령 이야기해도 되고 인요한 위원장은 하지 말아야 하는 것입니까, 이 한 장면. 두 번째 지금 일단 김병민 최고는 전당 대회를 통해서 뽑힌 사람이에요.

그런데 김석기 지금 최고위원은 보궐 선거로 뽑힌 사람이에요. 지금 당이 어쨌거나 수도권 승리를 위해서 여러 가지고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저 모습 한 번 보십시오. 지금 김기현 대표 옆에 윤재옥 그다음에 이번에 김석기. 저분 둘 다 경찰 출신이고 TK 들입니다. 대구 출신 국회의원들입니다. 저런 분들을 앉혀놓고 어떻게 수도권 지금 승리를 이야기한다고 그러죠? 정말 정무감각이 없어도 정말 1도 없는 정무 감각 가지고 있는 거예요. 당이 그러니까 무엇이냐면 무엇을 목표로 하고 있는지, 무엇을 하려고 하고 있는지. 저 한 장면을 통해서 메시지가 나오는 것 아니겠습니까. 김기현 대표가 내 옆에 대구, 경북 출신 두 명 앉혀서 선거하겠다. 이런 장면 아닐까요? 수도권 저 옆으로 가. 이런 식의 이 모습들을,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 아닌가요. 제발 정무적 감각 좀 챙기십시오. 정말 지금 이 선거 왜 국민의힘에서 수도권이 중요한지 그렇게 말로 이야기해놓고 실제 보여주는 장면은 양옆에 TK. 그리고 경찰 출신들 앉혀서 무엇을 하겠다는 것이죠?

--------------------------------------------
* 위 텍스트는 실제 토크 내용의 일부분입니다. 전체 토크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정리=김지현 인턴

Copyright ©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