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집값 오를 것"…2년 만에 상승 답변이 하락 역전

이인혁 입력 2023. 11. 27. 10:49 수정 2023. 11. 27. 10: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국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주택 수요자 10명 중 3명은 내년 상반기에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월세 시장에선 가격 상승 전망이 하락을 크게 압도했다.

한편 내년 상반기 전셋값 전망에선 상승 응답 비중이 39.0%로 하락(15.6%)을 크게 웃돌았다.

월세가격 전망에선 상승(45.8%)이 하락(8.2%)의 5.6배를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동산R114, 2024 상반기 전망 조사
집값 상승 응답 30%, 하락(25%)보다 높아
"금리인상 사이클 종료 기대감 반영"
내년 핵심 변수로는 대외여건 꼽혀
내년 상반기에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30%)이 하락 답변(25%)보다 많았다. 부동산R114 제공


전국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주택 수요자 10명 중 3명은 내년 상반기에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락 응답 비율(25%)을 소폭 웃돌았다. 전월세 시장에선 가격 상승 전망이 하락을 크게 압도했다.

27일 부동산R114의 설문조사 결과(전국 1167명 대상)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30%는 내년 상반기 주택 매매가격이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락은 25%로 5%포인트 낮았다. 상승 답변이 하락을 앞지른 건 2022년 상반기 전망 조사 이후 2년 만이다. 물론 보합 비중이 44%로 월등히 높긴 하다.

상승을 점친 이유로는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 기조 변화’가 30.4%로 가장 많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지난 9월과 이달 2회 연속 기준금리를 연 5.25~5.5% 수준으로 동결하면서 금리 인상 사이클이 종료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핵심지역의 고가아파트 가격 상승’(23.9%),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11.8%), ‘급매물 위주로 실수요층 유입’(11.3%) 등이 뒤를 이었다.

내년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본 응답자의 47.1%는 ‘경기침체 가능성’을 이유로 꼽았다.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지속 하락하고 있고, 수출부진이 장기화하고 있어서다. 이어 ‘대출금리 인상 가능성’(13.1%), ‘이자 및 세금 부담으로 매도물량 증가’(10.1%), ‘대출규제로 매수세 약화’(8.8%) 등의 답변 비중이 많았다.

한편 내년 상반기 전셋값 전망에선 상승 응답 비중이 39.0%로 하락(15.6%)을 크게 웃돌았다. 고금리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는 게 전세 수요를 늘려 가격을 끌어올릴 것이란 판단이다. 월세가격 전망에선 상승(45.8%)이 하락(8.2%)의 5.6배를 기록했다.

내년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핵심 변수로는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여건’(19.7%)과 ‘한국은행 기준금리 추가 인상 여부’(17.3%) 선택 비중이 두드러졌다. 그외 주요 변수로는 ‘대출, 세금 등 규제환경 변화 여부’(13.8%), ‘전월세가격 등 임대차시장 불안 지속 여부’(10.6%) 등이 꼽혔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