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쿠팩스의 글러브 낙찰가 10만달러 넘을까

조희찬 2023. 11. 26. 18: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야구(MLB)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생존 투수 가운데 최고령인 샌디 쿠팩스(88)의 글러브(사진)가 경매에 나왔다.

미국 CBS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쿠팩스가 LA 다저스의 전신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인 1956년에 쓴 글러브가 경매에 부쳐졌다고 보도했다.

다만 쿠팩스가 이번 경매로 나온 글러브를 끼고 '위대한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956년 브루클린 다저스때 사용
2.5만弗에서 5만弗까지 치솟아

미국프로야구(MLB)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생존 투수 가운데 최고령인 샌디 쿠팩스(88)의 글러브(사진)가 경매에 나왔다.

미국 CBS스포츠는 26일(한국시간) 쿠팩스가 LA 다저스의 전신 브루클린 다저스 시절인 1956년에 쓴 글러브가 경매에 부쳐졌다고 보도했다. 글러브 전문 제조사 롤링스사의 제품으로 글러브에는 쿠팩스의 등번호 32번과 그의 별명 ‘쿠푸(KOO FOO)’가 새겨져 있다. 지금은 ‘반칙 투구’ 우려 때문에 금지 물질로 지정된 송진의 흔적도 남아있다.

입찰 시작가가 2만5000달러(약 3265만원)였던 글러브 가격은 약 5만달러까지 치솟았다. 현재 인기라면 10만달러 돌파 가능성도 있다. CBS스포츠는 “입찰 만료일인 12월 10일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 설명했다.

쿠팩스는 MLB에서 통산 165승87패, 2396탈삼진, 평균자책점 2.76을 남긴 전설적인 투수다. 각 리그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사이영상만 세 차례 받았다. 1963년에는 25승5패, 평균자책점 1.88을 기록해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전설적인 선수다 보니 그와 얽힌 얘기도 많다. 대표적인 게 ‘뉴욕 양키스의 전설’ 요기 베라와의 대화다. 쿠팩스가 MVP에 오른 그해 다저스와 월드시리즈에서 맞붙은 베라는 시리즈에 앞서 쿠팩스를 가리켜 “저런 애송이에게 25승이나 헌납한 내셔널리그 타자는 바보냐”고 비웃었다. 그러나 우승 트로피를 헌납한 뒤에는 “25승은 어떻게 한 건지 이제 알겠다. 그런데 대체 5패는 왜 당한 거냐?”고 말한 건 아직도 전해지는 일화다.

다만 쿠팩스가 이번 경매로 나온 글러브를 끼고 ‘위대한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1956년 당시 이 글러브를 낀 쿠팩스는 프로 입단 2년 차 시즌을 보내며 16경기에서 2승4패, 평균자책점 4.91을 남기는 데 그쳤다. 당시 MLB에는 계약금 4000달러를 넘긴 선수는 반드시 입단 후 2년 동안 메이저리그에서만 뛰어야 한다는 규정이 있었다. 성적이 좋지 못해도 마이너리그로 ‘피신’하지 못하고 메이저리그 타자들과 싸워야 했던 시절이었다. 쿠팩스는 이후 기량을 갈고닦은 뒤 20대 중반에 접어들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선수로 빛을 보기 시작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모바일한경·WSJ 구독신청하기

Copyright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