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최대어 행선지 2주도 채 남지 않았다" 오타니 영입전 점입가경, 무려 3팀 다크호스 급부상

심혜진 기자 2023. 11. 26. 16: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오타니 쇼헤이(29)와 가장 강하게 연결되고 있는 팀은 LA 다저스다. 하지만 그를 노리는 다른 팀은 많을 터. 다크호스로 꼽히는 팀들이 등장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6일(한국시각) "오타니에 관심 보이는 세 팀을 간과하지 말라"며 토론토, 애틀랜타, 보스턴을 주목했다.

MLB 네트워크의 존 모로시와 MLB.com의 마크 파인샌드가 꼽은 팀들이다.

모로시는 "토론토가 OPS 1.139를 기록 중인 오타니 영입을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애틀랜타에 대한 가능성도 열어놨다. "오타니가 우승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길은 장기 계약을 맺은 젊은 스타급 선수들이 많은 팀과 함께하는 것이다. 애틀랜타는 다른 어떤 팀보다 이 조건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파인샌드는 보스턴을 눈여겨봤다. "오타니는 펜웨이 파크(보스턴 홈구장) 에서 타격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알려져 있다. 펜웨이 파크에서 두 차례 선발 등판해 9이닝 동안 삼진 14개를 잡아내고 1실점만 했다"고 펜웨이 파크와의 성적을 짚었다.

이어 "(새롭게 부임한) 크레이그 브레슬로(보스턴 경기 부문 최고 책임자)가 야구 책임자로서의 운영이 시작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게티이미지코리아

투타 겸업을 하는 오타니는 이번 FA 시장 최대어다. 5억 달러 이상의 초대형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는 유일한 선수로 거론되고 있다.

투수로 통산 86경기 38승19패 평균자책점 3.01을 기록했다. 타자로는 716경기 타율 0.274, 171홈런 437타점 86도루의 성적을 냈다.

2021년에 이어 올해도 만장일치로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일찌감치 다저스가 오타니를 향해 적극적인 구애를 하고 있는 가운데, 다른 팀들도 눈치를 보며 오타니에 대한 관심을 끊지 않고 있다.

전세계 야구팬이 기다릴, 오타니의 행선지는 곧 정해질 전망이다. 파인샌드는 오타니가 "12월 5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윈터 미팅이 끝나기 전 계약할 것이라 생각한다. 2주도 채 남지 않았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LA 에이절스 오타니 쇼헤이. /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이절스 오타니 쇼헤이. /게티이미지코리아
LA 에이절스 오타니 쇼헤이. /게티이미지코리아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