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어는 맞는데 적정가 책정이 너무 어렵다, 오타니 향한 셈법 어떻게 이뤄질까[SS포커스]

윤세호 2023. 11. 26. 14: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너무 뛰어난 게 문제다.

현지 매체에서는 최초로 총액 5억 달러(약6530억원) 계약이 오타니로 인해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한다.

만일 오타니가 올시즌을 부상과 수술 없이 마쳤다면 모두가 과감하게 계산기를 두드렸을 것이다.

오타니는 2023시즌 44홈런 20도루 95타점 102득점 OPS 1.066을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오타니 쇼헤이가 지난 10월 1일 LA 에인절스 구단이 시상한 구단 MVP 트로피를 받으며 미소 짓고 있다. 애너하임 | AP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너무 뛰어난 게 문제다. 현대 야구 최초의 투타겸업 성공 사례이며 마케팅 효과 또한 엄청나다. 최대어임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런데 변수 또한 적지 않다. 두 번째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이 변수를 더 커지게 만들었다.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최대 이슈인 FA 오타니 쇼헤이(29) 얘기다.

의심할 여지가 없는 최고다. 최근 보여준 퍼포먼스가 그렇다. 2021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두 차례 MVP를 수상했다. 선발 투수로서 두 자릿수 승리, 타자로서 30홈런 이상을 매 시즌 기대할 수 있다. 즉 오타니를 영입하는 팀은 선발진과 상위 타선을 두루 보강할 수 있다. 홈런 타자와 1선발급 에이스 투수를 한 번에 얻게 된다. 로스터 운영 측면에서 1인 2역을 하는 선수의 가치는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오타니 쇼헤이는 메이저리그에 입문해 통산 두 번째 지명타자 실버슬러거상을 수상했다. AFP연합뉴스


그래서 당연히 비싸다. 올겨울 가장 계약 규모가 큰 선수가 될 것이다. 지난겨울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한 애런 저지가 뉴욕 양키스와 맺은 9년 3억6000만 달러 계약을 훌쩍 넘을 게 분명하다. 마이크 트라웃과 LA 에인절스가 체결한 역대 최고 12년 4억2650만 달러 계약 돌파도 충분히 가능하다. 현지 매체에서는 최초로 총액 5억 달러(약6530억원) 계약이 오타니로 인해 이뤄질 수 있다고 전망한다.

그런데 막상 정확한 금액을 산정하는 게 만만치 않다. 만일 오타니가 올시즌을 부상과 수술 없이 마쳤다면 모두가 과감하게 계산기를 두드렸을 것이다. 3년 연속 투타 겸업을 수행했기에 2024시즌부터도 투수와 타자를 두루 맡아줄 것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9월 두 번째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다. 2024년에는 마운드에 오르지 못한다. 즉 오타니를 영입하는 팀은 첫해에는 ‘타자 오타니’만 쓸 수 있다.

물론 타자로서 오타니도 최고다. 오타니는 2023시즌 44홈런 20도루 95타점 102득점 OPS 1.066을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최다 홈런이자 최고 OPS를 달성했다. 내년에 투수가 아닌 타자만 전념한다면 최초 50홈런 돌파도 기대할 수 있다. 저지보다 한 살이 어리고 타석에서 저지 같은 생산성을 보여주기에, 최소 저지보다 높은 계약 규모가 확실하다.

문제는 투수 오타니다. 2018년 겨울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후 약 5년 만에 다시 수술대에 올랐다. 두 번의 수술이 투수 커리어 단절을 의미하지는 않지만 커리어 유지를 장담할 수도 없다. 2025년 마운드에 올라 다시 100마일대 강속구를 뿌릴지는 시간이 지나 봐야 안다. 선발 투수로는 특히 그렇다.

언젠가는 투수와 타자 중 하나를 선택하는 시점, 혹은 선발 투수가 아닌 중간 투수로 전환하는 시점이 올 것이다. 두 번째 수술이 선택의 시간을 단축할 확률이 높다.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가 10일 SF 자이언츠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 애너하임|AP연합뉴스


LA 에인절스가 퀄리파잉 오퍼를 제시한 오타니 쇼헤이의 FA 몸값은 역대 최고액이 될 게 분명하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즉 12년 장기 계약을 맺는다고 가정했을 때 언제까지 투수 오타니를 볼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현지 매체 디 애슬레틱은 지난 25일 오타니가 2024년부터 2035년까지 12년 동안 WAR 48.7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4년은 지명타자로서 타석에만 설 것이며, 2025년부터 선발 투수로 돌아와 다시 투타겸업에 임하지만 커리어 막바지에는 중간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적정액을 12년 4억4100만 달러로 책정했다. 이 또한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대 규모다.

계약 규모만큼이나 주목받는 것은 행선지다. 뉴욕과 LA 빅마켓 두 팀(양키스, 메츠, 다저스, 에인절스)은 물론,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컵스, 시애틀까지 여러 팀이 오타니의 행선지 후보군으로 꼽힌다. 만일 오타니가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는다면, 내년 3월 서울에서 타자 오타니의 모습을 볼 수 있다.

LA 에인절스 이도류 플레이어 오타니 쇼헤이는 2023년 프리에전트 최대어다. 2024시즌 마운드에는 설 수 없으나 타자로서도 여전히 최상위다. AFP연합뉴스


bng7@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