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완전체의 무서움, 안영준의 힘, 워니는 워니, DB 로슨 트리플더블 하고도 시즌 2패

김진성 기자 입력 2023. 11. 24. 21: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안영준/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SK 완전체의 힘이 느껴졌다. 리그 최강 DB를 누를 수 있는 힘을 보여줬다.

서울 SK 나이츠는 2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 홈 경기서 원주 DB 프로미를 86-80으로 이겼다. 4연승하며 8승4패, 공동 2위가 됐다. 선두 DB는 시즌 2패(13승)를 안았다.

SK는 최근 안영준이 가세했다. 공수밸런스를 단단하게 해줄 수 있는 최적의 카드. 기본적으로 기동력이 좋은 윙맨이다. 공격에선 공 없는 움직임이 좋고, 간결하게 처리하는 피니시 능력이 빼어나다. 수비도 1~4번 모두 커버 가능하다. 볼 핸들링을 제외하면 모든 부문에서 리그 최상급 선수다.

기대대로 안영준 영입 이후 SK는 예년의 위력을 거의 회복했다. 안영준은 이날 3점슛을 1개도 못 넣었으나 21점 5리바운드 3어시스트 4스틸을 기록했다. 5개의 턴오버는 옥에 티. 자밀 워니도 32점 20리바운드로 대활약했다. DB가 높이가 좋지만, 워니 수비가 쉽지 않은 건 마찬가지다.

DB는 디드릭 로슨이 22점 13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작성했다. 이선 알바노는 3점슛 3개 포함 21점 6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종규가 13점, 강상재와 박인웅도 11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SK 완전체와의 힘 싸움에서 압도적이지 않았다.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