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中전기차·배터리 사절단’ 파견, BYD 등 현지 기업 방문

입력 2023. 11. 23. 08: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무역협회(KITA)는 정만기 상근부회장을 단장으로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과 함께 지난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 선전·항저우·상하이·옌청을 방문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절단은 전기차‧배터리 관련 10개 기업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중국의 대표적인 전기차 및 배터리 생산업체인 BYD를 비롯해 EVE·거린메이(GEM)·지리자동차를 방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EVE, 거린메이, 지리자동차 등 차례로 방문
고위급 면담 및 B2B 비즈니스 상담 진행
한국무역협회가 정만기(왼쪽 아홉번째) 상근부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을 지난 20일(현지시간)부터 파견했다. 사절단이 중국 지리자동차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한국무역협회 제공]

[헤럴드경제=서재근 기자] 한국무역협회(KITA)는 정만기 상근부회장을 단장으로 ‘중국 전기차‧이차전지 시찰단’과 함께 지난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 선전·항저우·상하이·옌청을 방문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절단은 전기차‧배터리 관련 10개 기업 15명으로 구성됐으며, 중국의 대표적인 전기차 및 배터리 생산업체인 BYD를 비롯해 EVE·거린메이(GEM)·지리자동차를 방문했다. 이어 고위급 인사 면담과 B2B 비즈니스 상담 등을 진행했다.

사절단은 상담회를 통해 부품 납품, 기술 협력, 전략적 제휴 등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중국 현지 기업의 경영층 및 구매 담당자를 직접 만나 우리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혁신 역량, 생산 품목‧생산 역량을 소개했다.

배터리·파워 트레인·차량 반도체·전자 기기 등 전기차 관련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는 BYD 측은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사절단 참가 기업과 부품 조달‧기술 협력 등 다방면의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부회장은 뤄홍빈 BYD 부총재와의 면담에서 “최근 각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삭감, 충전 불편 어려움 지속, 일부 전기차의 화재 발생, 글로벌 자동차 수요의 전반적 위축 등으로 세계적으로 전기차 수요와 판매가 정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중국의 향후 전기차 시장 전망에 대해 문의했다.

뤄 부총재는 ▷내연 기관차 대비 운영 유지비를 포함한 가격 경쟁력이 매우 높다는 점 ▷전기차 충전의 95% 이상이 가정에서 쉽게 이뤄지고 있는 점 ▷리튬인산철(LFP)배터리 사용으로 화재 위험이 매우 낮은 점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취득세 제외 등 중국 정부의 보조금 제공 중단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전기차 시장은 지속 성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사절단은 21일 중국 최대 규모의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인 GEM을, 22일에는 지리자동차를 잇달아 방문해 상담을 진행했다.

지리자동차의 저우샹 국제 협력 총경리는 “부가가치 사슬의 전반을 한 국가 내에 구축하는 전략은 통상 마찰을 야기할 우려가 커 전체 시스템이 위기에 빠질 수 있다”면서 “이에 지리차는 파트너의 경영 자율성을 보장하고, 간섭을 최소화해 공장 설계‧자동차 디자인‧애프터서비스 등 파트너의 주문에 부응하는 핵심 서비스만을 제공하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ikehyo85@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