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아버지’ 올트먼은 누구…16살 때 동성애자 커밍아웃

윤창수 입력 2023. 11. 20. 23:38 수정 2023. 11. 21. 09: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17일 자신이 만든 회사 오픈AI에서 충격적으로 축출됐다가 이틀 만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일하기로 한 샘 올트먼에 대한 관심이 쏟아진다.

AFP통신은 20일 올트먼(38)의 갑작스런 해임은 미국 실리콘밸리뿐 아니라 인공지능(AI) 및 기술업계 전체에 큰 충격파를 던졌다고 전했다.

올트먼은 테슬라를 만든 일론 머스크와 함께 2015년 인류를 이롭게 하는 발전적인 AI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오픈AI를 세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중부지역에서 자라, 27살에 창업으로 560억원 벌어
스탠퍼드 대학교 중퇴하고 스타트업 투자지원회사 등 창업
샘 올트먼

지난 17일 자신이 만든 회사 오픈AI에서 충격적으로 축출됐다가 이틀 만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일하기로 한 샘 올트먼에 대한 관심이 쏟아진다.

AFP통신은 20일 올트먼(38)의 갑작스런 해임은 미국 실리콘밸리뿐 아니라 인공지능(AI) 및 기술업계 전체에 큰 충격파를 던졌다고 전했다.

올트먼은 테슬라를 만든 일론 머스크와 함께 2015년 인류를 이롭게 하는 발전적인 AI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오픈AI를 세웠다.

그는 2021년 블로그에서 “앞으로 100년 동안 우리가 이룩할 기술적 진보는 처음 불을 발견하고 바퀴를 발명한 이후로 인류가 이뤄낸 모든 것보다 더 클 것”이라며 AI의 무한한 가능성을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오픈AI가 요리법부터 수필, 컴퓨터 코드까지 만드는 생성형 AI ‘챗GPT’를 내놓자마자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AI의 등장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앗고 심지어 인류에게 실존적 위협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올트먼이 오픈AI에 손님 출입증으로 출입했다며 자신의 엑스에 올린 사진. 엑스 캡처

오픈AI 이사회는 아직 올트먼의 해고 이유를 밝히지 않았는데 올트먼의 후임으로 임명된 에멧 시어 전 트위치 대표는 AI 사용과 관련된 안전 문제 때문이라고 공개했다.

해고 직후 올트먼은 소셜미디어(SNS)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개인적으로, 그리고 세상을 조금이나마 변화시킬 수 있었다”고 했다. 새로운 AI 연구팀을 이끌 리더로 자신을 고용한다고 밝힌 마이크로소프트의 발표에는 “임무는 계속된다”는 댓글을 달았다.

또 이사회에서 AI의 안전성을 두고 견해가 달라 자신을 축출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알려진 오픈AI 공동창업자이자 이사회 멤버인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과학자의 글에는 하트를 달았다. 수츠케버는 올트먼을 해고한 이사회 결정에 참여한 것을 후회하며, 회사를 하나로 합치는 데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했다.

올트먼과 수츠케버의 SNS 상황으로 보면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안에서 AI의 발전을 위해 두 사람이 협력할 가능성도 있다.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교외에서 자란 올트먼은 8살 때 처음으로 컴퓨터를 샀으며, 컴퓨터와 온라인 커뮤니티가 보수적인 미국 중부 지역에서 게이로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됐다고 에스콰이어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그는 16살 때 부모에게 커밍아웃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트먼이 해고 직후 오픈AI를 방문해 셀피 사진을 찍고 있다. 엑스 캡처

그는 스탠퍼드 대학교를 중퇴하고 스마트폰 사용자가 자신의 위치를 선택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루프’(Loopt)를 개발했다. 루프는 2012년 4340만 달러(약 560억원)에 인수됐고, 그는 1년 동안 대학을 휴학하고 수십 권의 책을 읽었다.

2014년 올트먼은 창업을 지원하는 회사인 와이컴비네이터에 합류해 실리콘밸리에서 탄탄한 인맥을 형성하게 된다.

올트먼은 “훌륭한 미래는 복잡하지 않다”면서 인공지능과 로봇 공학,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결합하면 본질적으로 기계가 모든 일을 할 수 있으며 인류에게는 ‘기본 소득’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의 현재 파트너는 오스트리아 출신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올리버 물허린이며 그전에는 루프의 공동창업자인 닉 시보와 9년간 데이트했다.

올트먼과 물허린은 주중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함께 생활하고 주말에는 캘리포니아주 나파에 있는 개인 목장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아직 결혼하지 않았으며 올트먼은 그와 가족을 꾸리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윤창수 전문기자

Copyright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