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시파 병원서 구조한 미숙아 28명, 이집트로 긴급 이송

홍석재 2023. 11. 20. 23: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대 병원인 알시파 병원에서 긴급구조된 미숙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기 위해 이집트 국경을 넘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20일 "적신월사 구급팀이 알시파 병원에서 데려온 미숙아 28명을 이집트 병원에서 치료하기 위해 (가자지구 남부의) 라파흐 에미라티 병원에서 라파흐 검문소까지 이송했다"고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 밝혔다.

애초 알시파 병원에서 미숙아 31명이 가자지구 남부로 옮겨졌지만, 이들 가운데 3명은 이송 대상에서 빠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이집트 의료진들이 20일(현지시각) 알시파 병원에서 옮겨진 미숙아 28명을 이송하기 위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 연결된 라파흐 국경 이집트 지역 쪽에서 대기하기 있다. AFP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대 병원인 알시파 병원에서 긴급구조된 미숙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치료받기 위해 이집트 국경을 넘었다.

팔레스타인 적신월사는 20일 “적신월사 구급팀이 알시파 병원에서 데려온 미숙아 28명을 이집트 병원에서 치료하기 위해 (가자지구 남부의) 라파흐 에미라티 병원에서 라파흐 검문소까지 이송했다”고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 밝혔다. 이어 이집트 국영 방송 알 카헤라는 이들 미숙아들이 라파흐 검문소를 넘어 이집트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날 라파흐 검문소 바깥에서는 이집트에서 온 대규모 의료진이 인큐베이터 수십개와 구급차 수십대를 세워둔 채 아기들을 긴급 이송하기 위해 대기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일촉즉발 교전이 이뤄지는 알시파 병원에서 벗어났지만, 아기들의 건강 상태는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하루 전 성명을 내어 “미숙아 가운데 11명이 위독한 상태로, 심각한 감염과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 부모나 다른 가족을 동반한 아기는 한명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미숙아 이송을 도왔던 유니세프 한 관계자는 “아기들의 상태가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아기들과 의료진, 병원 직원의 가족 일부가 극도로 엄격하고 위험도가 높은 상황에서 대피했다”고 적었다. 또 그는 파란색 유엔 헬멧과 방탄조끼를 입은 직원이 미숙아를 안고 있는 유엔 직원의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애초 알시파 병원에서 미숙아 31명이 가자지구 남부로 옮겨졌지만, 이들 가운데 3명은 이송 대상에서 빠졌다. 애초 아기 3명이 이송 대상에서 빠진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가, 아기 가운데 둘은 가족이 “개인적 사유”로 가자지구에 남길 원했고 다른 하나는 신원 확인이 되지 않아 이집트로 넘어가지 못한 것으로 외신들은 전했다. 다만 가자지구에 남은 아기들은 비교적 건강 상태가 괜찮은 것으로 알려졌다.

♣H6s홍석재 기자 forchis@hani.co.kr

Copyright © 한겨레.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크롤링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