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없는 잠수교’ 2023년 200만명 찾은 ‘핫플’로

이규희 2023. 11. 20. 22: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9일 막을 내린 '2023 차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에 올 한 해 20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2026년 한강 최초 보행교 전환을 앞둔 잠수교는 봄·가을 주말에 차 없는 공간으로 운영됐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차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는 5∼7월과 9∼11월 매주 일요일 잠수교와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19회 개최됐다.

주용태 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잠수교가 색다른 매력의 한강을 경험하는 문화 체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9차례 ‘뚜벅뚜벅 축제’ AI가 인파 집계
푸드트럭 등 인기… “2024년 공연 등 더 확대”

19일 막을 내린 ‘2023 차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에 올 한 해 20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2026년 한강 최초 보행교 전환을 앞둔 잠수교는 봄·가을 주말에 차 없는 공간으로 운영됐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차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는 5∼7월과 9∼11월 매주 일요일 잠수교와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19회 개최됐다. 봄시즌에 97만여명이 찾은 데 이어 가을시즌에 103만여명이 방문했다. 시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인공지능(AI) 인파관리시스템으로 집계한 기록이다.

한강을 가까이에서 보며 걷는 이색 경험을 제공하는 데다 1140m 길이 달빛무지개분수 등 볼거리가 시민의 발길을 끈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무소음 디제잉파티와 지역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플리마켓, 푸드트럭 등 즐길 거리도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푸드트럭 식기는 모두 다회용기로 사용해 약 10만개의 일회용품을 대체했으며, 용기 수거율도 95%에 달했다.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문화·공연 등 특별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용태 시 미래한강본부장은 “잠수교가 색다른 매력의 한강을 경험하는 문화 체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