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화장실서 불법촬영 20대 男, 간호사들이 가둬두고 신고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3. 11. 20. 09: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던 남성을 간호사들이 도주하지 못하게 가둬둔 뒤 경찰에 신고해 검거했다.

20대 남성 A 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30분경 서울 강남의 한 주상복합 건물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A 씨가 검거되기 10분 전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한 남성이 있다. 남성이 못 나오게 화장실 문을 닫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채널A 보도화면 캡처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던 남성을 간호사들이 도주하지 못하게 가둬둔 뒤 경찰에 신고해 검거했다.

20대 남성 A 씨는 지난 14일 오후 5시 30분경 서울 강남의 한 주상복합 건물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A 씨가 검거되기 10분 전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한 남성이 있다. 남성이 못 나오게 화장실 문을 닫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범행 1시간 전 여자 화장실에 몰래 들어간 A 씨는 피해자 옆 칸에서 칸막이 위로 카메라를 들이밀다가 적발됐다.

놀란 피해자는 화장실 밖으로 뛰쳐나와 도움을 요청했고, 다급한 외침에 같은 층 병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2명이 뛰쳐나왔다.

이들은 화장실 문고리를 잡고 A 씨가 밖으로 나오지 못하도록 했다. 목격자는 “피해자가 소리 지르고 간호사들이 같이 나와서 문을 못 나오게 했다”고 전했다.

문을 막고 있는 사이 신고 3분 만에 경찰이 도착했고, 꼼짝없이 화장실 안에 갇혀 있던 A 씨는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불법 촬영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휴대전화 속 영상은 지웠다”고 했다.

경찰은 A 씨를 불법 촬영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며, 추가 범행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포렌식도 검토하고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Copyright©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